세계일보

검색

한경협 “기업 사회공헌 위해 공익법인 규제 완화를”

입력 : 2024-06-05 20:40:34 수정 : 2024-06-05 20:4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경협, 사업현황 보고서 공개
주식출연 증여세 완화 등 거론

공익법인에 대한 각종 규제가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을 가로막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인협회는 5일 이 같은 내용의 ‘대기업집단 소속 공익법인 사업현황 분석’ 보고서를 공개했다.

한국경제인협회. 연합뉴스

보고서에 따르면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 공익법인의 2022년 공익 목적 지출액은 5조9026억원으로 2018년(5조2383억원)보다 12.7%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액 증가율(35.7%)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한경협은 이런 결과를 촉발한 대표적인 규제로 주식 출연에 대한 증여세 과세를 꼽았다. 공익법인의 주된 수익원은 금융 이자 및 배당, 부동산 임대 소득을 의미하는 ‘기타소득’이라서다.

한경협에 따르면 2022년 대기업집단 소속 공익법인의 수익(7조1143억원) 중 기타수익은 85.1%(6조528억원)를 차지했다.

한경협은 “공익법인의 사회공헌 지출을 증가시키려면 수익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배당을 늘려야 하고, 이를 위해 기업의 주식 출연에 대한 증여세 과세가 완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동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