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유플러스·카카오모빌리티 ‘맞손’… 전기차 충전 합작법인 공식 스타트

입력 : 2024-06-05 20:42:14 수정 : 2024-06-05 20:4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유플러스 볼트업’ 사업 개시
신임 대표에 LG유플러스 현준용

LG유플러스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설립한 전기차 충전 합작법인 ‘LG유플러스 볼트업’이 5일 공식 출범했다.

LG유플러스는 2021년 기지국, 데이터센터 등 전국단위 인프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전기차 충전 사업에 경쟁력과 성장 기회가 있다고 판단,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택시와 대리운전, 내비게이션, 주차, 전기차 충전 등 종합 플랫폼을 운영해온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을 잡았다.

양사는 지난해 6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 4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기업결합을 최종 승인받았다.

양사는 각 250억원을 출자해 총 5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조성한다. 지분은 LG유플러스가 50%에서 1주를 더 보유하고, 카카오모빌리티가 50%만큼의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즉 합작법인이 LG유플러스의 종속회사에 포함되는 구조다.

경영진은 LG유플러스가 대표이사와 최고재무책임자, 최고운영책임자 등 경영 전반을 맡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고전략책임자 및 최고기술책임자 등 기술과 향후 전략을 맡는다.

대표에는 LG유플러스에서 EV(전기차)충전사업단을 이끌어 온 현준용 부사장이 임명됐다. 현 대표는 1995년 LG그룹 입사 후 LG전자와 LG텔레콤을 거쳐 2023년부터 LG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을 역임하며 전기차 충전사업을 이끌어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