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톈안먼 과거 집회현장 거닌 서방외교관들…“경찰 곧장 에워싸”

, 이슈팀

입력 : 2024-06-05 14:34:38 수정 : 2024-06-05 14:34: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톈안먼 35주년 기념한 홍콩 주재 서방 공관·시민들
홍콩 시민들, 양초 6.4달러 팔거나 ‘5월35일’ 전시판 내걸기도

중국이 톈안먼 민주화 시위 35주년 추모를 원천봉쇄한 가운데 홍콩에 주재하는 다수의 서방 외교관과 공관이 보란 듯이 그에 맞섰다.

 

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홍콩프리프레스(HKFP)에 따르면 톈안먼 민주화 시위 35주년 기념일인 전날 저녁 최소 5명의 홍콩 주재 서방 외교관들이 30여년간 톈안먼 시위 희생자 추모 촛불 집회가 열렸던 빅토리아파크를 찾아 거닐었다. 빅토리아파크에서는 톈안먼 시위 이듬해인 1990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6월 4일 저녁에 수만명이 참여하는 촛불 집회가 열렸다.

홍콩 주재 서방 외교관들이 중국 톈안먼 시위 35주년 기념일인 지난 4일 저녁 홍콩 빅토리아 파크를 깜짝 방문해 거닐었다. EPA연합뉴스

중국 정부는 홍콩국가보안법을 제정한 후 홍콩 당국은 해당 행사를 불허했고 행사 관계자들을 잡아들였다. 또 지난해부터는 6월 4일을 앞두고 친중 단체들이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빅토리아파크 사용권을 선점, 바자회 등을 개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주재 유럽연합(EU) 사무소 부대표, 독일과 네덜란드 총영사가 함께 과거 촛불 집회가 열렸던 시간인 오후 7시30분 빅토리아파크를 거닐었고 경찰은 곧바로 이들을 에워쌌다. 이들과 별도로 이날 밤 홍콩 주재 프랑스와 벨기에 총영사관 외교관도 함께 현장을 찾아 거닐었고, 일본 총영사는 자신이 빅토리아파크를 거닐고 있는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SCMP는 “이들 서방 외교관이 과거 톈안먼 시위를 추모하던 촛불 집회 장소를 깜짝 방문했고 이러한 공개 행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홍콩 주재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총영사관은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톈안먼 시위 35주년을 추모하는 메시지를 올렸다.

 

영국 총영사관은 1989년 6월 4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1면이 서서히 백지로 바뀌는 애니메이션 영상을 올리고 “35년 전 톈안먼 광장과 주변에서 벌어졌던 평화 시위가 비극으로 끝났다. 일부는 이를 역사와 기억에서 지우려 한다. 오늘 우리는 기억한다"고 썼다. 미국 총영사관과 EU 사무소는 사무실 창가에 전자 촛불을 밝혀놓기도 했다.

 

이에 홍콩 정부는 성명을 통해 “국가안보, 공공 안전과 질서 수호를 위해 일부 권리와 자유는 법에 따라 제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외교부 마오닝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중국 내정에 간섭하려는 자에 대해 반대한다”고 말했다.

 

톈안먼 시위 언급이 아예 금지된 중국에 이어 홍콩에서도 더는 추모 행사는 열리지 못하게 됐지만 일부 시민은 여전히 개별적으로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일부 서점은 이날 양초를 6.4홍콩달러에 판매했고 ‘5월35일’이라는 전시판을 내걸었다. 5월35일은 중국 당국 검열을 피해 시민들이 6월4일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홍콩 경찰이 톈안먼 민주화 시위 35주년인 4일 홍콩 코즈웨이 베이 지역에서 '1989.6.4'라는 글씨가 적힌 티셔츠를 착용한 여성을 연행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또 빅토리아파크 수영장을 찾은 한 여성은 HKFP에 “2020년까지 매년 촛불 집회에 참석했었다”면서 “오늘은 수영장에서 64번 사물함을 빌리고 수영 레인을 35바퀴 도는 방식으로 톈안먼 시위 35주년을 추모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한 것은 가장 안전한 방식”이라며 “당국은 우리가 이런 식으로 추모할 것이라 예상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 경찰은 전날 밤거리에서 선동적인 의도로 구호를 외치고 경찰관을 공격했다는 이유 등으로 4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또 빅토리아파크 인근인 코즈웨이베이 등에서 휴대전화 전등을 켜거나, 국가보안법 관련 책을 들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10여명을 연행했다. 이 중에는 현장을 촬영하던 스위스 사진가도 포함됐다.

 

홍콩 경찰은 코즈웨이베이 인근에 모여든 취재진에 대해서도 소속과 취재 목적을 물었고 현장에서 시민 대상 불심검문을 진행했다. HKFP는 “당국의 단속이 강화됐지만 그런데도 톈안먼 시위를 추모하려는 노력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