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18 정신’ 헌법에 담기나…관련 단체 만난 여당 지도부

, 이슈팀

입력 : 2024-05-16 15:29:57 수정 : 2024-05-16 15:3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당 지도부, 5·18 단체 만나 “개헌 통해 5월 정신 담겠다”
황우여 “5월 정신 자체가 헌법 정신”, 추경호 “5·18 훼손 발언 동의 안 해”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내용이 헌법에 담기게 될지 주목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이틀 앞두고 관련 단체들과 간담회를 열어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개헌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단체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5·18 정신은 헌법이 명령하는 자유민주주의 정신 그 자체”라며 “국민의힘은 지난 총선에서도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공약으로 발표했고 윤석열 대통령도 개헌 때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려야 한다고 피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중요한 획을 그은 5월 정신 그 자체가 헌법 정신이란 점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은 매우 마땅하다”며 “제반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토대로 개헌을 통해 반드시 담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5·18 민주유공자를 국가유공자에 포함하는 작업 역시 국민의힘은 지속해서 세밀하게 살피면서 정밀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취지와 앞으로 당의 방향성에 대한 비대위원장의 말씀에 전적으로 궤를 같이한다”고 말했다.또 “국민의힘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훼손하는 어떠한 발언에도 동의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자유와 인권의 5·18 정신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성일종 사무총장 역시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입장을 밝혔다. 야당이 22대 국회 개원 후 헌법 전문 수록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그는 “헌법 전문에 들어가야 한다는 건 국민 사이에 어느 정도 컨센서스(Consensus·공감대)가 있고 많이 동의하고 있다”고 했다.

 

성 사무총장은 “개헌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스타트가 될 수 없다”며 “원내에서 큰 틀의 연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다만 “국가 틀을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원포인트’로 할 수 있는지는 여야 원내 전체적 측면에서 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22대 국회 당선인 100여명은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