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지역 조선산업 상생발전 위한 민관협의회 발족

입력 : 2024-05-16 15:01:14 수정 : 2024-05-16 15:01: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시는 16일 시청 회의실에서 부산지역 조선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한 민관협의회는 지난 2월 부산시가 발표한 ‘조선산업 위기 극복 및 차세대 기술 선도 전략’ 추진을 위해 마련됐으며, 조선·기자재·설계 및 연구·금융·유관기관 등 16개 기관이 참여했다.

김광회(앞줄 왼쪽 네 번째)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16개 조선·기자재·설계 및 연구·금융·유관기관장들이 16일 부산지역 조선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시는 조선산업 위기극복 및 차세대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2030년까지 1조3694억원을 투입해 △조선산업 현장 위기 극복 지원 △차세대 초격차 기술 확보 △조선산업 생태계 고도화 등을 추진한다.

 

이날 출범한 민관협의회는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중소 조선·설계 △조선기자재 △정책자문 등 3개 분과로 나눠 운영되며, 부산지역 조선산업의 현안 대응과 초격차 기술 개발 지원, 생태계 고도화를 목표로 부산의 조선산업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모색하고, 정책 이행상황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김광회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부산 조선산업 상생발전 민관협의회를 통해 세계 각국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조선 분야 현안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경쟁국이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중소 조선·기자재 등 조선 업계 간 상생 협력을 통해 조선산업의 생태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관협의회에 참여한 16개 기관은 부산 조선산업의 상생발전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약속하는 ‘부산 조선산업 상생발전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의 주요 내용은 △조선산업 현장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노력 △차세대 초격차 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 참여 △업체 간 협업 기술 지원을 통한 조선산업 생태계 고도화 공동 협력 등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