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창수 중앙지검장 "할 일, 법과 원칙대로"…박성재 법무장관 "수사는 수사대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6 09:25:47 수정 : 2024-05-16 16:08: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김 여사 수사, 필요한 모든 조치” 강조
朴 “대통령실 인사 주도, 장관 무시하는 말”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 인사와 관계없이 해야 할 일은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수사와 관련해서도 “수사에 지장이 없도록 필요한 충분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성재 법무부 장관도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이 검사장은 16일 첫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이원석 검찰총장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 지시 관련, “이 총장과 잘 협의해 사건의 실체와 경중에 맞는 올바른 판단이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 소환 조사가 가능하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엔 “구체적 부분을 말씀드리긴 지금 단계에선 어렵지만, 업무를 빠르게 파악해 수사에 필요한 충분한 조치들을 취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첫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지난 14일 이 총장이 했던 “인사는 인사이고 수사는 수사”, “어느 검사장이 오더라도 수사팀과 뜻을 모아 일체의 다른 고려 없이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만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란 말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기획통으로 분류되는 이 검사장은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검찰총장의 입인 대검찰청 대변인을 지내 이른바 ‘친윤’ 검사로 분류된다. 이에 대해 이 검사장은 “정치권에서 쓰는 용어엔 동의할 순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자신을 비롯한 검찰 고위 간부 인사 관련 이 총장 ‘패싱(배제)’ 논란에 대해선 “인사에 대해 총장과 의견을 나눈 적은 없다”고 했다.

 

박 장관도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김 여사 수사를 고려한 인사란 해석이 있다는 질문을 받고 “이 인사를 함으로써 그 수사가 끝이 났느냐”고 반문하며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이번 인사를 대통령실이 주도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장관을 너무 무시하는 말 아니냐”, “장관이 인사 제청권자로서 충분히 인사안을 만들어 하는 거지, 대통령실 누가 다 했냐”고 되물었다. 이어 “나름 심각하게 고민하고 열심히 자료도 찾아보고 한 다음에 인사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해 인사를 한 것”이라면서 “총장과는 협의를 다 했다”, “시기를 언제 해 달라는 부분이 있었다고 하면 그 내용대로 다 받아들여야만 인사를 할 수 있는 거냐”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박진영·유경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