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故조석래 회장, ‘형제간 우애 당부’ 유언장

입력 : 2024-05-16 06:00:00 수정 : 2024-05-16 02:3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형제의 난’으로 의절 차남에게도
계열사 주식 등 일부 상속 뜻 담아

지난 3월 별세한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형제의 난’으로 거리가 멀어진 세 아들의 화해를 바라는 내용의 유언장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3월 별세한 조 명예회장은 작고하기 전인 지난해 대형로펌 변호사 입회하에 유언장을 작성했다.

지난 4월 2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서 열린 고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영결식에 효성 임직원들이 참석해 있다. 효성 제공

유언장에서 조 명예회장은 세 아들에게 형제간 우애와 가족의 화합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명예회장은 의절 상태인 차남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에게도 주요 계열사 주식 등을 일부 물려주기로 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7월부터 형 조현준 효성 회장과 주요 임원진의 횡령·배임 의혹 등을 주장하며 고소·고발해 형제의 난을 촉발했다. 이런 탓에 조 전 부사장은 조 명예회장 별세 당시 유족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조 전 부사장은 일찌감치 경영권 승계 구도에서 밀려난 뒤 회사 지분을 전량 매도하고 그룹과의 관계를 정리한 바 있다. 최근엔 조 전 부사장이 조 명예회장의 유산에 대한 유류분 반환 청구 소송을 준비 중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