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세의 “추미애 국회의장 되면 편파적으로 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9:35:57 수정 : 2024-05-15 19:35: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대표가 1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선인은 국회의장이 되면 안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당심이 명심, 명심이 곧 민심...국회의장 되면 이재명 대권가도 도움될 것”’이란 추 당선인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건 결국 대한민국의 주인은 이재명이고, 이재명이 곧 국민이란 것”이라고 추 당선인을 직격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선인. 연합뉴스

그는 그러면서 ‘내가 국회의장이 되면 이재명의 대권가도에 도움이 될 것’이란 추 당선인의 발언에 대해 “이런 자는 국회의장이 되면 안된다. 이것은 대놓고 나는 국회의장을 편파적으로 판결하겠다는 것”이라며 “말그대로 한·중전이 펼쳐지는데 심판을 하면서 나는 아주 각별하게 중국편을 들겠다. 난 뭐 지역 연고 따져서 자기편만 들겠다. 그런 심판을 하겠다고 얘기하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표는 “어떻게 이런 작자가 국회의장을 할수있죠?”라고 물으며 “정말 한심한 일”이라고 말을 맺었다.

 

총선 직후인 지난달 11일 추 당선인은 “국회의장이 중립은 아니다”며 국회법이 정한 국회의장의 중립을 위한 당적 보유금지 등 법정신과 가치를 정면으로 부정한 바 있다.


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