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방탄’ 논란에… 국힘서도 “국민 속았단 느낌, 눈치 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1:37:34 수정 : 2024-05-15 11:3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건희 여사 수사를 담당하는 검찰 지휘부 교체를 둘러싼 ‘방탄 인사’ 논란을 두고 여권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용태 비상대책위원은 15일 SBS 라디오에서 검찰 인사에 대해 “국민의 역린이 무섭다는 것을 인지하고 눈치 좀 봤으면 좋겠다”면서 “대통령 기자회견 후에 이루어진 것이어서 국민들께서 속았다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해 보여서 위험했다“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이유가 어찌 됐든 사실적인 부분보다 국민들께서 어떻게 인식하는지가 더 중요하다. (김 여사) 특검에 저희가 명분을 줄 이유가 없다”면서 “인사가 났으니 국민적 우려가 없도록 공정한 법의 집행, 공정한 수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수사로 보여드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여사 소환조사 여부를 두고는 “판단은 수사기관이 하겠지만 여기에 대해 대통령실도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 의원도 이날 KBS 라디오에서 “정략적 의도로 공격당할 빌미를 제공하면 안 되지 않느냐”며 “이번 검찰 인사는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김 여사 건에 대해 수사를 제대로 하느니 안 하느니, 할까 안 할까 이런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아주 초미의 상황에서 왜 검사장의 그런 것들(인사)을 해서 오히려 그런 논란을 더 증폭시키는 일을 했느냐는 점에서 참 지혜롭지 못하단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대통령이라 해서, 대통령 부인이라 해서, 법 앞의 평등 원칙이 비껴간다면 그것은 국가권력의 사유화”라면서 “지난 2년간 검찰은 이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 디올백도 주가조작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뒤늦게 검찰총장이 수사팀을 꾸리고 엄정한 수사를 지시한 지 며칠 만에 수사팀이 교체됐다”며 “지금 수사를 덮는다고 영원히 덮을 수는 없다. 검찰총장 윤석열과 대통령 윤석열, 이 둘이 같은 사람 맞느냐”고 직격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