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지분 매각’ 일단 선긋기… “모든 가능성 열고 대화”

입력 : 2024-05-14 20:31:04 수정 : 2024-05-14 23:1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라인야후 사태 해소 국면

보고서 정보보안 강화 대책 초점
SB, 네이버 지분 인수도 부담
7월 협상 완료 미지수… 장기화될 듯
日 “지배적 자본관계도 과제 인식”
상반 입장 보일 땐 사태 재점화

향후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제출해야 하는 조치 보고서에 네이버의 지분 매각 등 경영권과 관련된 내용은 담기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네이버는 여전히 라인야후 지분 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일본 정부가 네이버의 지분 매각이 제외된 보고서를 수용할지가 변수로 떠올랐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의 모습. 뉴스1

14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라인야후가 7월 1일까지 제출하는 보고서는 지분매각이 아닌 정보 보안 강화 대책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태가 라인의 보안 문제에서 촉발된 만큼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집중하겠다는 의미다.

 

지난해 11월 네이버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악성코드에 감염돼 일부 내부시스템을 공유하던 라인야후에서 개인정보 44만건이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11월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일본 라인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라인야후에 7월1일까지 구체적인 대응책을 제시하도록 요구한 바 있다.

 

다만 네이버의 지분 매각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대통령실이 ‘7월 1일 보고서’에 초점을 맞춘 것도 향후 일본정부와 소프트뱅크가 상반된 입장을 내놓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금까지 일본은 지분 정리 협상을 7월 초까지는 마무리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네이버는 여전히 지분매각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날 대통령실의 입장이 나온 직후 네이버의 한 관계자는 “라인야후의 조치보고서 내용에 지분매각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서 지분매각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7월1일까지 협상이 완료되기 어렵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네이버가 가진 라인야후 최대주주인 A홀딩스의 지분평가와 경영권 프리미엄 등 매각금액이 10조원 이상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 상황이다. 이에 1분기 영업이익이 2조1700억원에 그친 소프트뱅크가 네이버 측 지분을 전부 인수하기에는 재무적 부담이 크다는 게 중론이다.

 

앞서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사장은 네이버의 A홀딩스 지분매각과 관련해 “사업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에서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고 행정지도를 내린 '라인야후 사태'가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은 14일 서울 서초구 라인프렌즈 강남 플래그십스토어의 모습.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네이버와의 지분 정리가 “보안 거버넌스의 재검토 등 조치를 요구한 것”이라며 “경영권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사태가 악화하는 걸 경계하는 모양새다.

 

그러나 지분 관계 재검토는 필요하다는 인식을 감추지 않았다. 마쓰모토 다케아키(松本剛明) 총무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라인야후에 대한 행정지도와 관련해 “개인정보를 확실히 보호하는 체제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네이버에 의한) 지배적 자본관계도 포함해 과제가 있다고 인식한다”고 말했다.

 

행정지도가 나온 이후 일본 내 움직임을 봐도 경영권과 관계없다는 말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들어 보인다. 당사자인 라인야후와 소프트뱅크는 네이버를 상대로 지분 정리를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최대 주주인 A홀딩스 주식을 절반씩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가 라인야후의 위탁업체인 동시에 대주주인 만큼 보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게 일본 측의 입장이었다.

 

이에 사실상 소프트뱅크가 이사회를 장악하고 있는 라인야후는 네이버 측에 A홀딩스의 지분 매각을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라인야후와 관련해 일본 정부 실무자가 지난달 개인정보위 실무자에게 캐주얼한 (가벼운) 어조로 메일을 보내왔다”며 “이례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는 다른 부처와 조율하고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건호·이병훈 기자·도쿄=강구열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