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능 업그레이드·값은 동결… 기아 ‘더 뉴 EV6’ 출시

입력 : 2024-05-15 06:00:00 수정 : 2024-05-14 21:02: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동적 디자인에 안전·편의사양 개선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494㎞로 증가

기아가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EV6’(사진) 계약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아는 EV6의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면서 전 트림의 가격은 동결했다.

2021년 8월 출시된 EV6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기아 최초 전용 전기차 모델로,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21만대 이상 판매됐다. 2022년 한국 브랜드 최초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한 데 이어 2023년 ‘북미 올해의 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을 수상했다.

이번에 공개된 EV6는 3년여 만에 선보이는 상품성 개선 모델로 기아의 신규 패밀리룩을 반영한 역동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현대적인 대비’를 콘셉트로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주간 주행등(DRL)을 중심으로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연출했다.

함께 출시되는 GT-라인 모델은 전·후면 범퍼를 더욱 스포티한 형상으로 변경했다.

84kWh의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기존 475㎞에서 494㎞로 늘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