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채용시장도 경력보다 AI 능력 선호 [경제 레이더]

입력 : 2024-05-15 06:00:00 수정 : 2024-05-14 20:12: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4년은 인공지능(AI)이 직장에서 현실화하는 해가 될 것이다.”

글로벌 AI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는 14일 공개한 ‘업무동향지표 2024’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보고서는 △한국을 포함한 31개국, 3만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자사 온라인 구독 기반 오피스 프로그램인 ‘마이크로소프트 365’로 수집한 수조건의 데이터 △비즈니스 중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링크드인’의 노동시장 트렌드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물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미 전 세계 근로자 4명 중 3명(75%)이 직장에서 AI를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가량(46%)은 6개월 전부터 AI를 사용하고 있었다.

조직 리더 10명 중 8명(79%)은 AI 도입이 경쟁력 유지에 필수적이라고 인식했다. 이들 중 60%는 조직 내 비전과 명확한 계획이 부족한 점에 대해 우려한다고 답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연구에서 AI 사용량이 적은 회의론자부터 사용 빈도가 높은 파워 유저, 초보자, 탐색자까지 4가지 유형으로 분류해 AI 활용도를 분석했다.

파워 유저는 90% 이상이 AI 기술로 업무량을 더 수월하게 관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85%(한국 83%)는 AI로 하루를 시작하고, 다음날 업무 준비에도 AI를 활용(한국 81%)하고 있었다.

채용 시장에서도 AI 활용 능력이 중요해지고 있다. 기업 관리자 66%는 AI 기술이 없는 지원자를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국의 경우 70%가 이같이 응답했다. 비용 절감 차원에서 기업의 경력직 선호 현상이 뚜렷한 가운데, 관리자 10명 중 7명(71%, 한국 77%)은 직무 관련 경력보다도 AI 역량을 우선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생성형 AI가 등장하면서 스마트폰 이후 처음으로 기술과 사람이 상호 작용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며 “AI가 적합한 인재 채용을 희망하는 리더와 경력 전환을 희망하는 직원에게 큰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