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은아 “尹 검찰 인사, 文과 판박이…더 가혹한 결말 맞을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16:48:40 수정 : 2024-05-14 16:48: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이 법무장관·검찰총장 겸직하는 행태”

개혁신당 허은아 당대표 후보는 14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의혹을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지휘부가 모두 교체된 데 대해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을 모두 겸직하는 듯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검찰이 조국-황운하 관련 사건에 칼을 대려 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했던 조치와 판박이로 똑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은아 개혁신당 당대표 후보. 연합뉴스

허 후보는 “어제 윤 대통령은 대표적 친윤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했다. 김건희 여사 수사에 관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 지휘라인을 모두 교체했다”며 “어디서 많이 보던 풍경”이라고 지적했다. 

 

허 후보는 “이원석 총장이 김 여사 사건을 증거와 법리에 따라 신속,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힌 지 엿새 만에 이루어진 조치”라며 “윤 대통령은 이 총장을 제2의 윤석열로 만들어주고 싶으신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정치의 윤회를 막으려면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며 “개혁신당은 공수처 폐지, 법무부 장관의 정치적 중립의무 법제화, 특수부 축소 등을 골자로 하는 검찰개혁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을 모두 겸직하는 듯한 지금의 행태를 계속한다면 문재인정부보다 더 가혹한 정권의 결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