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전거 배터리 폭발?'…군포 다가구 화재로 2명 사상

입력 : 2024-05-14 10:56:47 수정 : 2024-05-14 10:56: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재 현장서 충전 중이던 전기자전거 배터리 10여개 발견돼"

14일 오전 1시 58분께 경기 군포시 3층짜리 14세대 규모 다가구주택 1층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불은 불이 난 집 안에 있던 전기자전거용 배터리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발화 지점에는 배터리 10여 개가 충전 중인 상태에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14일 오전 1시58분께 경기 군포시 당동의 한 다가구주택에 불이 났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화재 신고자는 화재 당시 폭발음이 났으며, 연기가 다량 발생했다고 진술했다.

이 불로 베트남 국적의 30대 여성 A씨가 전신 2도 화상을 입고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같은 국적의 30대 B씨는 안면과 팔다리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에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그는 자발순환회복(ROSC·Return of spontaneous circulation) 상태로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자발순환회복이란 심장이 다시 뛰어 혈액이 도는 상태를 말한다. 다만 아직 의식을 찾지는 못했다.

불이 난 군포 다가구 주택. 연합뉴스

인명피해 외에도 불이 난 1층 집이 소실되는 등 소방서 추산 2천200여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주민 1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인원 60여명과 펌프차 등 장비 30여대를 동원해 약 20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 대한 감식을 통해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사망자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