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왕이 만난 조태열 외교부 장관 “얽힌 실타래 풀자”

입력 : 2024-05-14 06:00:00 수정 : 2024-05-13 21:2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교부 장관 취임 후 첫 방중
北 도발·공급망 불안 등 논의
왕이 “간섭 배제한 채 공조”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왕이(王毅)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과 만나 북한의 도발과 공급망 불안 등에 함께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외부) 간섭을 배제한 채 마주 보고 가자”고 제안했다.

조 장관과 왕 부장은 이날 오후 5시(현지시간)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회담을 시작해 만찬까지 함께했다. 양국 외교수장의 대면은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이후 처음이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왼쪽)이 13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조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방문이 방문을 위한 방문에 그치지 않고 양국 간 얽혀 있는 실타래를 하나씩 풀어서 한·중 관계가 앞으로 나아가도록 물꼬를 트는 첫걸음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연이은 도발, 여러 지정학적 갈등,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 지역 및 글로벌 차원의 다양한 도전 과제에 양국이 직면해 있는 만큼 양자관계뿐 아니라 공동의 도전에도 함께 대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올해는 중·한(한·중) 수교 이후 양국이 호혜 협력 관계를 발전시킨 지 32년이 되는 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동안 중·한 관계에 직면한 어려움과 도전이 현저히 늘어났다”며 “이는 양측 공동 이익에 부합하지 않고 중국도 바라지 않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또 “나는 한국이 중국과 함께 양국 수교의 초심과 선린·우호의 방향, 상호 협력의 목표를 견지하고, 간섭을 배제한 채 마주 보고 가며, 우리가 힘을 합쳐 중·한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회담에서 조 장관은 탈북민을 비롯한 북핵문제에서의 중국의 협조를 구하고, 한국 참여가 거론되는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 안보협의체)에 대한 우리 입장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임 후 첫 방중길에 오른 조 장관은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한·중 관계 발전의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어내는 첫걸음을 내딛고 오겠다”고 밝혔다. 중국이 민감해하는 이슈인 탈북민 강제북송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의 중요한 관심사이기 때문에 당연히 제기하고 중국 측 의견도 듣겠다”고 말했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13일 중국 베이징시 차오양구의 한식당에서 열린 중국 진출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베이징 도착 후 조 장관의 첫 일정은 재중 한국 기업인과의 오찬간담회였다. 조 장관은 간담회에서 “양국 경제 관계가 과거의 상호 보완적 파트너 사이에서 이제는 경쟁하는 관계로 바뀌고 있다”면서도 최근 신설된 한·중경영자회의와 대한상공회의소·중국 국제경제교류센터 간 정책 간담회 등 한·중 간 교류를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하며 “기업과 외교부가 한 팀이 돼 적극적인 경제외교를 펼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윤도선 CJ차이나 총재는 “정부가 현지 기업들을 위한 정책이나 기업들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더 청취하고 지원해 준다면 앞으로의 30년 동안도 한국 기업들은 중국에서 더 크게 성장하고 더 높은 결과를 고국에 가져다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14일 중국지역 총영사들을 소집해 외교장관 회담 결과를 공유하는 공관장 회의를 열 계획이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정지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