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서 요양보호사가 노인 학대…경찰 수사 중

, 이슈팀

입력 : 2024-05-13 21:00:00 수정 : 2024-05-13 18:2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의 한 요양원에서 요양보호사가 80대 노인을 학대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있다. 피해 노인은 다리뼈가 골절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3일 노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요양보호사인 60대 여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지난달 10일 인천시 남동구 요양원에서 B(83)씨를 학대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침대에 누워 있던 B씨의 왼쪽 다리를 강하게 들었다가 내려놓은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대퇴부 골절로 인근 병원에서 전치 14주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B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요양원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이어 지난 3월부터 한 달 동안 A씨가 10여차례 추가 범행을 한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의 학대 행위로 B씨의 다리가 부러진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은 조만간 그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했는데 변호인 일정 탓에 미뤄졌다”며 “이번 주에는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