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한독일대사관, ‘글로벌 생산허브’ 헨켈코리아 송도플랜트 방문

입력 : 2024-05-13 17:09:43 수정 : 2024-05-13 17:0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독일 대표 기업 ‘헨켈’의 첨단 전자재료 사업장…인천경제자유구역 소재
주한독일대사관과 한독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13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위치한 헨켈코리아 송도플랜트를 방문하고 있다. 헨켈코리아 제공

 

헨켈코리아는 주한독일대사관 외른 바이써트(Joern Beissert) 공관차석과 주한독일대사관 경제참사관 데니스 블로흐(Dennis Bloch), 한독상공회의소 마틴 행켈만(Martin Henkelmann) 대표 등이 자사 송도플랜트를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방한 중이던 마크 돈(Mark Dorn) 헨켈 글로벌 부회장이 접견한 이번 방문에서 주한독일대사관과 한독상공회의소 주요 관계자들은 인천광역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송도플랜트의 주요 시설들을 둘러봤다.

 

헨켈코리아 송도플랜트는 독일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 헨켈의 첨단 전자재료 사업장이며, 연면적 1만144㎡, 지상 2층 규모의 스마트팩토리다.

 

헨켈이 1989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 단일 금액으로는 역대 최대인 3500만유로(약 517억원)를 투자해 건립했으며, 2019년 4월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같은 해 10월 착공에 돌입해 3년 만인 2022년에 완공했다.

 

송도플랜트는 반도체에 필요한 접착 솔루션을 중심으로 전자기기, 전자재료 등 첨단 기술에 필요한 고성능 접착 솔루션을 비롯해 반도체 패키징, 전자 부품과 기기 어셈블리 솔루션을 제공 중이다.

 

특히 인천공항 등 물류 이동이 용이한 입지를 바탕으로 고객사들의 가치 창출 극대화에 앞장서고 있으며, 전자기기와 전자재료 등의 첨단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헨켈코리아 관계자는 “헨켈코리아 송도플랜트는 글로벌 생산허브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역량을 강화해 한국의 첨단 산업 발전을 위한 기술 협력 등 한독 관계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