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협영화 감독·배우 남석훈 별세

입력 : 2024-05-13 20:24:35 수정 : 2024-05-13 22:1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60∼1970년대 영화배우와 감독으로 활동했던 남석훈이 지난 7일 미국 하와이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5세. 1939년 황해도 해주 출신인 고인은 고교 졸업 이후 가수로 출발해 미 8군 무대에 올라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1962년엔 임권택 감독의 ‘두만강아 잘 있거라’에 출연하며 배우로 데뷔해 유현목 감독의 ‘푸른 꿈은 빛나리’(1963) 등 청춘물에 출연했다. 1968년 홍콩에도 진출해 무술영화 ‘죽음의 다섯 손가락’ 등에서 액션 연기를 펼치며 인기를 끌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