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복궁 등 76곳 국가유산 무료 개방

입력 : 2024-05-13 21:20:00 수정 : 2024-05-13 22:1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화재청서 바뀐 국가유산청
17일 출범… 15∼19일까지

지난 60여년간 이어져 온 ‘문화재’ 명칭과 분류 체계가 17일 전면 개편된다. 이에 따라 ‘문화재’ 대신 과거·현재·미래를 아우르는 국제 기준인 ‘유산(遺産·heritage)’ 개념을 적용한 ‘국가유산’이 통용되며, 문화재청은 국가유산청으로 명칭을 바꿔 출범한다.

문화재청은 이를 기념해 15∼19일 닷새간 경복궁·창덕궁·덕수궁·창경궁 등 4대 궁과 종묘, 조선 왕릉, 경주 대릉원, 제주 성산일출봉 등 전국 76곳의 문화재(국가유산)를 무료로 개방한다고 13일 밝혔다. 수원 화성행궁, 강릉 오죽헌, 공주 무령왕릉과 공산성, 안동 하회마을, 제주 평대리 비자나무 숲 등 주요 명소도 포함된다.

 

새롭게 도입되는 국가유산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덕수궁 돈덕전에서는 이달 말까지 특별전 ‘국봉(國奉) ― 나라를 받들어 열렬한 마음이 차오르다’가 열려 윤봉길 초상화 등 독립운동가 유묵(사진) 21점이 전시된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