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싸진 않지만 가치가 있다”…퇴직에도 돈 쓰는 日 직장인의 속내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3 13:36:45 수정 : 2024-05-13 13:3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서 퇴직대행서비스 인기
사표 수리여부 놓고 갈등 잦아

대학 졸업 후 지난달 일본 도쿄 소재 웹비즈니스 회사에 취업한 20대 A씨는 열흘도 지나지 않아 퇴직 의사를 밝혔다. 사람을 만나서 의사소통을 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 입사 전부터 사람들과 대화하는 것이 서툴고 쉽게 긴장하다는 점을 회사에 알렸으니 어떻게든 피하고 싶었던 영업부로 배치됐다. 스스로 ‘할 수밖에 없다’고 다독이며 출근을 했지만 잠을 이룰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결국 사표를 내기로 하고 상사에게 말했다. 하지만 반응은 예상 밖이었다. “(일이 적성에) 맞는지, 맞지 않은지는 지금 알 수 없고, 그만둘 타이밍도 아니다”는 것이었다. “지금 그만 두면 이직하는 것도 힘들다”는 말도 들었다. 고민을 거듭하던 A씨는 결국 퇴직대행업자를 찾았다. 퇴직 처리까지 든 비용은 2만4000엔(약 21만원). A씨는 “싼 건 아니지만 지불할 가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일본 도쿄 시나가와역에서 직장인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이 13일 보도에서 소개한 A씨의 사례는 최근 일본에서 퇴직대행서비스가 인기를 끄는 이유를 보여준다. 퇴직을 하고 싶어하는 직원과 인력 선발, 교육 등에 적잖은 비용을 투입한 회사가 사표 수리 여부를 두고 갈등을 벌이는 사례가 잦아진 것이다.

 

A씨가 이용한 퇴직대행서비스 회사에는 4월 한 달 동안만 631건의 의뢰가 있었다. 이 중 100건 이상은 신입사원의 의뢰였다. 퇴직 의향을 밝히자 새로운 프로젝트에 투입시키거나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식의 반응도 있었다고 한다. 아사히는 “채용이나 교육에 비용을 들인 사원이 그만두는 것은 회사에 있어 손실”이라며 “인력부족이 심각해지면서 (회사는) 사직을 하려고 해도 주저앉히거나 대신할 사람을 구해오라고 요구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으로 인한 갈등은 잦아지고 있다. 후생노동성 개별노동분쟁해결제도에서 관련 상담건수는 4만2694건으로 전년에 비해 5.4% 증가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