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국 정부, 중국 전기차에 100% ‘관세 폭탄’

입력 : 2024-05-12 19:12:10 수정 : 2024-05-12 19:1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존 25%서 4배 상향 방침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전기차 등에 대한 관세를 기존 25%에서 100%로 4배 상향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는 미국에 수출되는 모든 자동차에 부과되는 2.5% 세금과는 별도다.

 

BYD.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이르면 14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검토에 따른 보완 조치 사항을 발표할 예정이다. WSJ는 “기존의 25% 관세로도 미국은 중국산 저가 전기차의 시장 진출을 효과적으로 막아 왔다”면서 “그러나 정부와 일부 자동차 업체들은 이것으로는 중국의 저가물량 공세를 막기에 역부족이라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2022년부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통상법 301조(슈퍼 301조) 등에 따라 중국산 제품에 부과된 총 3000억달러 규모의 관세에 대한 검토를 진행해 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시절 중국산 제품에 부과된 대부분의 고율 관세는 그대로 유지될 방침이며 핵심 광물과 태양광 전지, 배터리 등 핵심 전략 분야의 경우 추가적인 관세 인상이 예상된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