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러시아에 1970년대 노후무기 넘기고 부품 조달해 신형 무기 생산에 주력

입력 : 2024-05-12 10:47:10 수정 : 2024-05-12 10:47: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원 “부품 조달 경로 추적 중”
“1970년대 북한산 122㎜ 다연장로켓포 포함된 정황”

북한이 1970년대 생산한 다연장로켓포 등 노후 재고 무기를 러시아에 공급하는 한편 외국산 부품을 불법 조달해 신형 무기 생산에 활용하는 것으로 파악돼 우리 정보당국이 추적 중이다.

 

국가정보원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공격에 쓴 무기 가운데 1970년대 북한산 122㎜ 다연장로켓포가 포함된 정황이 있어 정밀하게 분석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수도권을 겨냥하는 신형 240㎜ 방사포(다연장로켓포의 북한식 표현)를 올해부터 인민군에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기술 갱신된 240㎜ 방사포 무기체계를 파악하고 조종(유도) 방사포탄의 시험사격을 봤다고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앞서 지난해 우크라이나의 사진작가가 전장에서 촬영했다며 공개한 포탄 사진에는 ‘방-122’, ‘파지’ 등의 한글 글씨가 식별됐다.

 

전문가들은 이 포탄이 북한의 122㎜ 방사포(다연장로켓의 북한식 표현)용 로켓탄이라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에서 발견된 한글 표기 122㎜ 방사포탄에는 생산 시기를 1970년대로 추정할 수 있는 숫자도 찍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러시아에 122㎜와 152㎜ 포탄을 대규모로 공급한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북한은 이처럼 러시아에 노후 재고 포탄을 넘기고 대량 생산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개량형 개발에도 속도를 내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은 작년 8월 방사포 공장을 시찰하고 "이제는 포탄생산에 총궐기하여 우리 포병무력의 전투성을 한계단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생산력 제고를 독려했다.

 

지난 11일에는 유도 기능이 적용된 신형 240㎜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

 

정보당국은 북한이 무기 개량·개발에 외국기업의 반도체 등 부품을 조달하는 것으로 보고 동향을 쫓고 있다.

 

최근 영국의 무기감시단체인 분쟁군비연구소(CAR)는 우크라이나에 떨어진 러시아군의 북한산 탄도미사일 잔해에서 미국과 유럽 부품이 ‘수 백개’ 발견됐다고 보고했다.

 

북한은 중국 등지에 있는 중개자의 조력으로 대북 제재의 감시망을 피해 무기 부품을 공급받고 있다고 CAR는 분석했다.

 

국정원도 이와 관련해 “북한의 미사일 부품 밀반입을 면밀하게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