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회장님 보고 계신다”… 꼴찌 위기 한화, 12년 前 ‘역전승’ 재연하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1 16:43:27 수정 : 2024-05-11 16:4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 선수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 프로 선수란 생명을 걸고 싸우는 사람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012년 5월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끝난 뒤 직접 그라운드로 내려와 최고참 박찬호에게 한 말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를 찾아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당시 한화는 2012시즌을 앞두고 박찬호, 김태균, 송신영 등 ‘빅3’를 영입하며 상위권 후보로 기대를 모았지만 시즌 초반부터 최하위로  밀리며 팀 내 패배 의식이 가득한 때였다.

 

김 회장은 이에 그룹 임원진들과 직접 경기장을 방문했고, 한화 선수들은 8회에 극적인 역전에 성공하며 두산을 6-4로 꺾었다.

 

12년 전 한화의 역전승은 김 회장에 의해 재연됐다.

 

한화는 1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과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김 회장이 임직원 500여명과 현장을 직접 찾아 3연패에 빠졌던 한화의 ‘승리 요정’이 됐다.

이날 경기뿐 아니라 한화의 상황이 2012년과 비슷한 점도 흥미롭다.

 

올 시즌 한화는 개막을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던 류현진을 영입했고, 자유계약선수(FA) 내야수 안치홍도 영입하며 상위권 기대를 모았었다. 

 

실제 한화는 시즌 초반 10경기에서 8승 2패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를 달리는 등 승승장구했지만 한 달 반 만에 9위로 떨어졌다. 이날 키움에 졌으면 꼴찌로 떨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다.

 

한화는 3-4로 뒤진 상황에서 요나탄 페라자의 ‘원맨쇼’로 기사회생했다. 8회말 공격에서 선두 타자로 나선 페라자는 좌전 안타를 치며 진루했고, 이후 폭투를 틈타 2루를 훔쳤다. 이어 문현빈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파고들어 동점을 만들고, 연장 10회엔 125m 굿바이 홈런을 작렬하며 역전승을 끌어냈다.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김 회장은 페라자의 홈런을 보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자신을 환영하는 관중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기도 했다.

 

김 회장이 한화 경기를 직관한 것은 3월29일 kt 위즈전 이후 42일 만이다. 김 회장이 경기 현장을 찾은 건 2018년 10월19일 이후 5년5개월여 만이었다. 한화는 이때도 3-2로 kt에 승리를 거뒀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