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학교서 ‘몰카 피해’ 신고…“8~10명 사진 텔레그램 유포”

입력 : 2024-05-10 11:20:55 수정 : 2024-05-10 11:2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용의자 추적중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불법 촬영한 사진이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구미의 한 중학교 교내에서 학생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사진이 텔레그램에 유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자는 8∼10명이다.

 

경찰은 교내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른 시일 안에 용의자를 특정할 수 있도록 수사를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