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게 1만5천원 닭강정?"…경주벚꽃축제 노점 바가지가격 논란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4-04 20:02:52 수정 : 2024-04-04 20:0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주시 "공식 행사장 아닌 곳 노점서 발생…특별점검하겠다"

경북 경주에서 열린 벚꽃축제와 관련, 식품 판매가격 바가지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경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주 벚꽃축제 1만5천원 닭강정 욕 나오네요'란 제목의 글이 실렸다.

이 글의 작성자는 "경주 흥무로쪽 길거리 닭강정인데 데우지도 않고 몇 조각만 줬다, 어이가 없어 따지고 나왔다"고 올렸다.

경주 벚꽃축제 기간에 한 누리꾼이 15000원에 산 닭강정. 연합뉴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작성자가 올린 사진에는 닭강정 몇 조각과 감자튀김이 조금 담겨 있었고 1만5천원이 찍힌 영수증이 놓여 있었다.

이 사진이 올라오자 "바가지 요금"이라며 경주시나 장사꾼을 비판하는 글이 빗발쳤다.

이에 경주시는 공식 벚꽃 축제장인 대릉원돌담길 일대가 아닌 김유신장군묘 인근 흥무로 벚꽃길 노점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시는 7일까지 한시적으로 흥무로 벚꽃길에 경주시노점상협회를 통해 노점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논란이 일자 위생지도와 바가지 요금 예방을 위한 특별점검에 나서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한시적 영업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

시는 대릉원돌담길 벚꽃 축제장에서는 지역 벼룩시장이나 푸드트럭협회와 가격, 품질 등을 협의해 시중가보다 저렴하게 물품을 판매했고 위생점검을 진행해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주낙영 시장은 "축제장은 물론 다수가 모여드는 장소에서도 바가지요금을 철저히 단속해 시민과 관광객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