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종서, 학폭 의혹에 입 열었다…"명백한 허위사실, 강력 대응할 것"

입력 : 2024-04-04 13:38:18 수정 : 2024-04-04 13:38: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속사 4일 입장 발표
전종서. 뉴스1 자료사진

배우 전종서의 학교 폭력(학폭) 의혹이 온라인상에서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측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전종서 소속사 앤드마크는 4일 "먼저 당사 소속 전종서 배우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해드린다"라며 "당사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퍼지고 있는 전종서 배우와 관련된 허위 사실 및 루머를 인지하였고, 이러한 허위사실이 확산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해드린다"라고 알렸다.

 

이어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주변 지인들을 통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체크하였고, 해당 글에서 주장하는 바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며 "당사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판단하였기에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해 왔지만, 추측성 게시글과 악의적인 댓글이 무분별하게 작성되고 확산하여 배우 본인과 주변분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히고 있기에 허위사실 유포에 대하여 강력히 대응하고자 한다, 이에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배우를 보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앤드마크 측은 "이 시간 이후로도 당사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이를 온라인상에 게재하거나 전재, 악의적 확대 해석 및 이를 조장하는 행위나 단순한 의견 표출을 넘어선 악성 게시물, 댓글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며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의 명예와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배우 J 씨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J 씨의 '학폭' 가해 주장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는 "J 씨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J 씨가) 아이들 체육복과 교복을 훔치거나 빼앗고, 안 주면 욕을 했다"라며 "나도 한때 체육복을 안 줬다가 욕을 들었고, 화장실까지 쫓아와 문을 발로 차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J 씨 얼굴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속상하다"라며 글을 올린 이유를 전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하며 논란이 급속도로 커졌고, 여배우 J로 전종서가 지목됐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