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라진 ‘금값 천장’…2500달러까지 오를까요? [수민이가 궁금해요]

, 수민이가 궁금해요

입력 : 2024-04-04 10:00:00 수정 : 2024-04-04 20:0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 선물 가격, 온스당 2300달러 '첫 돌파'

금 선물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300달러를 돌파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쉽게 둔화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커지면서다. 금 가격이 사상 최고를 경신했음에도 상승 랠리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금거래소에 진열된 골드바. 뉴시스

◆천장 없는 금값, 또 사상 최고치 경신

 

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 선물 종가는 전날보다 33.2달러(1.5%) 오른 온스당 2315.0달러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300달러를 넘어섰다. 금 가격은 지난달 4일 사상 처음으로 2100달러선을 넘어선 데 이어 한 달 만에 2300달러를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금 시장 참가자들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 인하에 베팅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금값은 인플레이션 기대가 높아지거나 금리가 낮아질 때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위기 상황에 대비해 안전한 투자자산으로 금을 찾는 수요도 있다.

 

인플레이션이 재개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날 제롬 파월 Fed 의장의 발언이 미국 국채 수익률 하락을 자극하면서 금 가격도 영향을 받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파월 의장은 “최근 인플레이션 지표가 단순한 요철(bump) 이상을 의미하는지 판단하기는 아직 너무 이르다”라며 시장의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발언에 대한 경계심을 낮췄다.

 

미국의 재정적자 심화도 인플레이션 반등 우려와 맞물려 금 가격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헤지펀드인 그린라이트 캐피털의 창업자 데이비드 아인혼은 이날 미국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물가 상승 속도가 다시 빨라지고 있다” 며 “금에 많은 투자 비중을 할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통화정책과 재정정책 전반에 문제가 있는 상황이고, 궁극적으로는 재정적자가 진짜 문제라고 판단한다” 며 “뭔가 안 좋은 일이 벌어지고 있을 때 금은 위험을 헤지(위험회피)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에서 직원이 골드바를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금값 더 오른다...강세 전망 잇따라

 

금 가격이 사상 최고를 경신했음에도 랠리를 이어갈 수 있다는 강세 전망이 나왔다.

 

CNBC는 최근 고금리와 강달러에도 불구하고 중앙은행들이 금 구매를 이어가면서 금값을 끌어 올렸다고 보도했다.

 

샤오카이 팬 세계 금 협회(WGC)의 중앙은행 대표는 “중앙은행들이 지난 2년간 금을 역사적 수준으로 사들였고, 이러한 흐름은 2024년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연합뉴스

지속되는 미중 갈등,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전쟁, 우크라이나, 러시아 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각국 중앙은행들도 금을 사들이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인민은행이 달러 의존도를 낮추고 금을 공격적으로 매수하고 있다. 세계금협회(WGC)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중앙은행 금 보유량이 1038t 증가했다. 이 중 중국이 225t을 사들였다. 인민은행은 최근 16개월 연속 금 보유량을 늘리고 있다.

 

맷 심프슨 시티인덱스 수석애널리스트는 금값 상승 요인을 “원자재 가격이 전반적으로 오르면서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 위험을 금 매입으로 헤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JP모간은 올해 안에 금값이 트로이온스당 2500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카네바 책임자는 최근 블룸버그에 출연해 “2022년 12월에 금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했다” 며 “2년 연속 우리가 가장 추천하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가는 2300달러” 라며 “2500달러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