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바오 탄 특수차 붙잡고 ‘토닥토닥’...작별 순간, 송 사육사 눈물 터졌다

입력 : 2024-04-03 16:59:21 수정 : 2024-04-03 21:1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푸바오 팬들, 새벽 4시부터 정문 앞 장사진

국내에서 탄생한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가기 위해 탄 특수차를 붙잡고 마지막 인사를 하는 송영관 사육사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TV 캡처

에버랜드는 3일 오전 10시40분부터 20분간 푸바오 배웅행사를 열었다. 이날 새벽 4시부터 정문 앞에서 입장을 대기한 팬들은 비가 오고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특수 무진동차량에 탑승해 판다월드를 출발한 푸바오는 에버랜드 퍼레이드 동선을 지나 장미원 분수대 앞에서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푸바오를 실은 특수차와 함께 사육사들이 등장하자, 6000여 명이 모인 현장에서는 안타까움에 흐느끼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

 

이날 푸바오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측이 마련한 전세기를 타고 쓰촨성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 워룽 선수핑 기지로 옮겨진다. 에버랜드에서 태어나 생활한 지 1354일 만이다.

 

사육사 대표로 푸바오 큰할부지 강철원 사육사, 작은할부지 송영관 사육사가 행사에 참여해 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푸바오와 중국까지 동행하는 강 사육사는 특수차 조수석에 올랐다.

 

푸바오가 특수이송차에 탑승하자 송 사육사는 차량 문에 두 손과 머리를 대고 푸바오와 마지막 인사를 했다. 푸바오의 안녕을 기원하는 듯 닫힌 문을 토닥였다. 이를 지켜본 팬들은 오열했고 중계 장면을 지켜본 네티즌들도 눈물의 이모티콘을 쏟아냈다.

 

강철원 사육사가 3일 오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장미원에서 푸바오 팬들에게 보내는 감사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공동취재단)

푸바오의 중국길에 동행하기로 한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는 푸바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이런 날이 오고야 말았구나. 태어나는 순간부터 많은 사람에게 희망과 행복을 전해주던 푸바오, 제2의 판생을 위해 먼 여행을 떠나야 하는 날이네”라며 “검역을 받는 중에 번식기까지 잘 견뎌낸 네가 정말 고맙고 대견하다. 이제 푸바오는 어른 판다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모든 과정을 다 해냈구나. 할부지는 대견스럽단다”라고 전했다.

 

이어 “네가 새로운 터전에 도착할 때까지 할부지가 곁에 있어 줄게. 넌 어느 곳에서나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며 “너는 10년이 지나도 100년이 지나도 할부지의 영원한 아기판다야. 할부지에게 와줘서 고맙고 감사하구나. 푸바오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편지를 읽은 후 그는 팬들에게 “잘 데려다주고 돌아오겠다”며 “푸바오를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강 사육사가 편지를 읽는 동안 푸바오와의 이별과 모친상을 당한 강 사육사의 사연에 소리 내 우는 팬들의 모습도 보였다. 팬들은 울음을 삼키면서도 나지막한 목소리로 “푸바오야 잘 가, 행복해야 해”, “푸바오야 사랑해”라고 읊조리며 푸바오와의 이별을 아쉬워했다.

 

영상출처 = 연합뉴스TV 갈무리

에버랜드는 SNS로 사전 모집한 고객들의 응원 메시지를 유채꽃 모양의 디자인에 담아 푸바오를 위한 꽃길을 마련했다. 120만 송이 봄꽃이 가득한 포시즌스 가든의 대형 LED 스크린(가로 24m, 세로 11m)에는 푸바오 사진과 특별 영상을 상영했다.

 

에버랜드는 비를 맞으면서도 새벽부터 배웅 행사를 기다린 팬들을 위해 오전 10시 30분까지 정문 인근 3개 식음료 매장에 입장한 배웅객들에게 음료를 무료로 제공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