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범죄자와 싸우는데 '읍소 큰절' 왜 하나…서서 죽겠다"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4-03 17:42:56 수정 : 2024-04-03 17:4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주·춘천서 "이재명, 강원 우습게 보고 무시", 충북서 "충청이 한국 중심"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4·10 총선을 일주일 남긴 3일 강원·충북 지역을 훑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과거 보수 정당의 막바지 선거전에 단골로 등장하던 '읍소', '큰절' 전략을 쓰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강원 춘천시 춘천신협 앞에서 열린 한기호 춘천철원화천양구을, 김혜란 춘천철원화천양구갑 후보의 선거 지원 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그는 이날 충북 제천과 강원 원주 유세에서 "누가 저한테 '옛날에 국민의힘 계열(정당)이 계속했던 것처럼 선거 막판에 큰절을 하자'고 했다"며 "범죄자와 싸우는 데 왜 큰절을 하느냐. 서서 죽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냥 '읍소하는 절을 하자'는 사람들에게 저는 '시민들이 원하면 절이 아니라 뭐든지 할 수 있는데, 범죄자와 싸울 때는 절하는 것보다 서서 죽을 각오로 진흙밭에 구르며 끝까지 시민을 위해 싸우는 게 맞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이날 낮 원주 방문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강원도 관련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의 원주 방문은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처음이다.

한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는 '경기북도'를 언급하면서 '강원서도로 전락할 것'이라고 강원도에 대해 명백한 비하를 했다"며 "강원도를 정말 우습게 보고 강원도민을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강원에서 표를 달라고 나서는 민주당 후보들이 거기에 대해 말한 게 있나. 비판을 했나"라며 "그 사람들도 똑같은 생각인 거다. 그런 사람들을 여러분의 대표, 강원의 대표로 밀어줄 것이냐"고 물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이 3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도계부부시장에서 김지수(창원 의창구), 송순호(창원 마산회원)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그는 이어 원주갑 박정하 후보에 대해 "내가 없어도 국민의힘이 돌아가지만, 박정하가 없으면 국민의힘이 돌아가지 않는다"고 띄웠고, 원주을 김완섭 후보에 대해선 "대한민국 최고의 예산 전문가, 경제전문가다. 원주를 발전시키기 위해 필요한 '돈'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원주에서 춘천으로 넘어가 지원 유세를 펼친 한 위원장은 춘천·철원·화천·양구갑 김혜란 후보에 대해 "실력 있는, 준비된 사람"이라고 말하면서 "(김 후보 상대인) 민주당 허영 후보는 지금 이 난장판을 만든 비례대표 제도에 대해 '국민은 몰라도 된다'고 했는데, 국민이 몰라도 되는 정치가 어디 있나. 그런 정치를 또 두고 볼 거냐"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춘천·철원·화천·양구을 한기호 후보를 두고는 "군에서, 국회에서 여러분을 위해 묵묵히 일한 사람이다. 싸워야 할 때 싸울 줄 알고 이겨야 할 때 이길 줄 안 사람"이라며 지지를 부탁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오전 충북 충주와 제천을 방문해 충주에 출마한 이종배 후보와 제천·단양 엄태영 후보를 지원했다. 전날 청주와 음성에서 현장 유세를 한 데 이어 이틀 연속으로 충북을 찾은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기관 이전은 찔끔찔끔, 대부분 중요한 건 다 서울에 남겨두고 겉치레식으로 왔다 갔다 하게 하는, 기름만 버리게 하는 이전이었다"며 "대한민국의 핵심 중 핵심 국회가 완전히 이전하면 얘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지역 세종 부지만 발전할 것 같나. 충북과 충남 모두 새로운 발전의 길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충청권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