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바생 팁은 내 것”이라는 사장…누리꾼 “그게 왜 당신 것?”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03 14:23:51 수정 : 2024-04-03 14:2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알바생의 팁을 가게 소유라고 주장하며 본인이 가져갔다는 사장
네티즌들 “팁은 온전히 알바생 것”, “쪼잔하다” 등의 반응
최근 팁을 두고 사장과 알바 간의 갈등 발생하기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손님이 아르바이트생에게 준 팁을 가게의 것이라고 주장하며 가져갔다고 밝힌 글이 누리꾼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 ‘손님이 알바생에게 팁을 주면 그건 가게 소유 맞지 않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손님이 알바생에게 팁을 주고 가서 내가 챙겼는데, 알바생이 이를 인터넷에 올려 곤란해졌다”며 “평소 알바생 최저시급에 맞춰 월급을 급여일에 꼬박꼬박 지급했고, 심지어 식사까지 챙겨줬다. 팁이 탐났으면 달라고 이야기하면 되는데, 왜 굳이 나에게 이야기도 안 하고 인터넷에 올렸는지 모르겠다. 그 일 이후 알바는 일을 그만뒀다”고 썼다.

 

이어 “우리는 따로 팁을 청구하지 않는다. 하지만 손님이 팁을 주고 간다면 그건 음식과 서비스에 만족해서 주고 간 것이고, 가게에 팁을 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팁을 사장인 본인이 보관하는 게 맞는다고 본다. 팁을 갖고 싶다면 내게 물어봤어야 한다. 팁의 소유권이 사장에게 있다고 잘 설명해줬을 것이다. 물론 손님이 알바를 지목했다면 그건 기분 좋게 알바에게 양보할 수 있다. 요새 물가도 오르고 요식업을 하기 힘들어지고 있는데, 알바생들도 너무 지치게 한다”고 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글쓴이를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팁은 오롯이 알바에게 주는 것”, “팁은 알바생에 손님한테 잘해서 받은 것”, “그렇게 장사하면 힘들어진다”, “쪼잔하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팁과 관련해 알바생과 사장 간의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3월 한 누리꾼이 “7년 전에 고깃집에서 알바하다가 손님들에게 팁을 받았는데 사장이 뺏어갔다”며 “그 손님들이 나보고 ‘몇 살이냐’고 묻고, ‘고깃집 알바 힘들 텐데 알바해서 용돈을 버는 모습이 기특하다’며 10만원을 팁으로 줬다. 그런데 사장이 ‘우리 가게에서는 팁 받는 게 금지’라며 10만원을 뺏어갔다”고 밝혔다.

 

해당 사연이 공론화하면서 가게 사장은 알바생에게 10만원을 돌려줬고, 사과를 구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