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묘’ 베트남서 220만명 관람… 최고 흥행 한국 영화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2 18:52:47 수정 : 2024-04-02 18:52: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천만 영화’ 파묘가 베트남에서 가장 흥행한 한국 작품이 됐다.

2일 배급사 쇼박스에 따르면 '파묘'는 베트남 개봉 17일째인 지난달 31일까지 223만여명의 관객을 모았다. 

베트남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로는 역대 최다 관객 수로, 215만여 명을 기록한 기존 1위 작품 ‘육사오(6/45)’를 제쳤다.

지난달 15일 베트남 극장에 걸린 '파묘'는 개봉일 하루에만 66만달러(약 9억원)의 매출을 거둬 한국 영화 최대 오프닝 스코어를 썼다. 첫 주말 매출도 역대 가장 많은 302만달러(40억원)였다.

‘파묘’는 베트남뿐 아니라 인도네시아에서도 한국 영화로는 가장 많은 230만여 명을 모으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쇼박스 관계자는 "'파묘'가 아시아권 관객들로부터 기존의 '점프 스케어'(갑작스럽게 놀라게 하는 것) 호러에서 벗어난 깊이 있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주연 배우인 김고은과 이도현이 아시아에서 큰 인기몰이를 하는 것도 흥행 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풍수지리와 무속 신앙 등의 샤머니즘이 아시아 문화권에 낯설지 않은 것도 ‘파묘’가 이들 국가에서 흥행하는 요인 중 하나다. 한 배급사 관계자는 "베트남에도 조상 숭배 사상이 존재해 '파묘'의 소재에 관객들이 깊이 공감할 수 있었다고 본다"며 "인도네시아 역시 특유의 신앙과 관습 때문에 초자연적인 미신을 친숙하게 여긴다"고 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