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공영운 딸도 성수동 부동산” vs 孔 “규정 문제없는 것 가지고 문제삼으면 안돼”

입력 : 2024-04-03 01:00:00 수정 : 2024-04-02 17:0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 후보 자녀 부동산 보유 의혹 두고 설전
연합뉴스

4·10 총선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공영운 후보가 2일 CBS 라디오 토론회에서 공 후보 자녀의 부동산 보유 의혹을 두고 거센 설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공 후보를 향해 "30억원 성수동 건물을 아들에게 증여할 때 증여 가액은 얼마였는가"라며 "아드님 말고 자녀분 중 다른 분이 혹시 성수동 해당 재개발 구역에 부동산을 가진 게 있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후보는 "공개 안 하니까 내가 공개해도 되겠는가. 딸이 (부동산) 보유했다고 시인하셨네요"라며 "없으면 없다고 하면 된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딸은) 22억원 주택인데 9년 동안 맞벌이 부부 생활했고 그래서 대출 10억원 끼고 전세까지 껴서 샀다면 이런 것을 '영끌', 갭투자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공 후보가 '딸의 재산을 고지할 의무가 없다'는 취지로 말하자 "앞으로 장관 청문회 하지 말까요"라며 "그러면 김건희 여사나 윤석열 대통령 장모도 재산 고지 거부하면 안 캘 것인가"라고 받아쳤다.

 

이에 공 후보는 "영끌, 갭투자를 젊은이들이많이 한다"면서 "규정에 문제없는 것을 가지고 문제 삼으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공 후보는 "딸은 결혼한 지 오래고 직장생활 9년째고, 법적으로 (재산) 고지가 거부돼있다"며 "독립해서 사는 딸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재산) 고지 거부법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준석)도 직계존속 (재산) 공개 거부 했다"면서 "당 대표를 하면서 과세 공백기에 코인 투자한 것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가. 이 후보 아파트도 재건축해서 (가격이) 4배 올랐다"며 반격했다.

 

공 후보는 또 "이 후보가 양두구육을 이야기하며 '자기가 개고기를 팔았다'하고, 윤석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비교했다"면서 "정권 창출에 사과는 안 하고 정권 심판 이야기하는데 동탄에서 개고기를 팔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 후보와 공 후보는 토론 내내 충돌하며 서로를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공 후보를 향해 "굉장히 매너가 없다"고 비판했고, 공 후보는 "선거를 분탕질하려고 하는가"라고 맞받았다.

 

한정민 후보는 공 후보를 향해 "10년 뒤면 (아들에게 증여한) 30억원짜리 건물이 더 오를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으면 사퇴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후보에 대해서는 "나는 동탄을 위해서라면 대통령실, 국토교통부까지 찾아가 인프라를 끌어올 자신이 있는데, 이 대표는 정부·여당과 협력할 의사가 있는가"라며 "낮에는 대통령을 욕하고 밤에는 실무자를 찾아가 협상한다는 게 많이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 후보는 "국민이 보기에 윤석열 정부가 마음에 쏙 들지 않다는 점 이해하고 있다"면서 "정부 여당은 엄중한 민심을 분골쇄신의 기회로 삼고자 한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며 자신들의 죄를 덮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1일 윤석열 대통령의 의정갈등 담화에 대해 "아무리 봐도 통치능력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보면서 대통령의 현실인식에 개탄한다"며 "지금 의대증원 문제를 가지고 또 누군가에게 총구를 돌리고 공격을 할시기가 아니라 물가관리에 실패한 것에 반성하고 어떻게 해야 민생을 안정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서 얘기 했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물론 이 모든 것은 지금까지 2년동안 일방적으로 국정을 운영해오며 사람을 내치기 위해 권력을 사용해온 대통령의 행태를 반성하고 시작해야 하는 것"이라며 "반성없이 또 의대증원 문제로 단기적인 이익이나 얻어볼까 고민하는 대통령. 아무리 봐도 통치능력이 없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