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난 시위대 네타냐후에 ‘붉은 경고’

입력 : 2024-04-01 19:12:14 수정 : 2024-04-01 21:5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퇴진과 조기 총선 등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네타냐후 총리 얼굴에 빨간 손바닥이 찍힌 사진 등을 들고 예루살렘 크네세트(의회) 앞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팔레스타인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이 발발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많은 10만여명의 인파가 모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