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일 안보조약, 센카쿠에도 적용’ 명기

입력 : 2024-04-01 19:12:45 수정 : 2024-04-01 19:1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 양국 정상회담 성명서 발표
주권 주장 中 강하게 반발할 듯
美·日·比, 광물 공급망 협의 계획도

미국과 일본이 1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양국 정상회담에서 미·일 안전보장조약 5조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도 적용된다는 내용을 공동성명에 넣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미국의 일본에 대한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 안보조약을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며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 열도에도 적용함으로써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군사적 패권 확대를 도모하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양국은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중요성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무력이나 위압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에 반대한다는 자세를 보여 동·남중국해에서 세력 확장을 노리는 중국에 대한 우려를 보여준다는 의도다.

미·일 정상회담 다음 날인 11일에는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과 함께 3국 정상회의를 열어 니켈 등 중요 광물의 공급망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니켈은 전기차(EV)용 리튬이온배터리에 쓰이는 필수 광물로, 필리핀이 세계 2위의 생산량을 자랑하고 있다.

또 중국을 염두에 둔 군사 협력과 일본에 의한 5세대 이동통신 시스템 기술 제공, 소형원자로 개발 등 필리핀에 대한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센카쿠 열도를 자국 영토라 주장하는 중국은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꾸준히 “댜오위다오와 그 부속도서는 중국의 고유 영토이고, 중국은 다툼할 여지가 없는 주권을 갖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미·일 안보조약은 냉전의 산물이며, 양국 범위 안에서 이뤄져야지 제3국인 중국의 이익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 분명하다.

중국은 2021년 미국, 일본이 정상회담에서 센카쿠 열도 방어 의지를 보이자 센카쿠 열도가 중국땅이라고 밝힌 보고서를 발간하기도 했다.


도쿄·베이징=강구열·이우중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