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대통령 탓하며 선거하는 與 후보치고 당선되는 거 못봤다”

입력 : 2024-04-02 05:00:00 수정 : 2024-04-01 19:5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함운경, 尹대통령 담화에 "당원직 이탈 정중하게 요청"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은 1일 "근본 없이 흘러 다니다가 이 당에 들어와서 주인 행세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 우리가 만든 대통령을 탈당하라고 요구하느냐"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능력이 안 돼 선거에 밀리면 동네 구석구석 돌아다니면서 읍소라도 하라"며 "대통령 탓하며 선거하는 여당 후보치고 당선되는 거 못 봤다"고 했다.

 

이어 "선거에서 지면 모두 보따리 싸야 할 사람들이 선거 이길 생각은 않고 대통령 탓할 생각으로 선거하면 절대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나는 국민들의 역풍을 예측하면서도 위장평화회담이라고 맹공하고 패퇴했다"며 "그 말은 1년도 지나지 않아 사실로 밝혀지면서 재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더라도 명분을 갖고 지자. 이미 윤석열 내세워 두 번 이겼지 않나"며 "역풍에 고개 숙여본들 사는 게 아니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고 썼다.

 

앞서 함운경 국민의힘 서울 마포을 후보는 1일 윤석열 대통령의 의료개혁 관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쇠귀에 경 읽기"라며 "행정과 관치의 논리에 집착할 것 같으면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직을 이탈해주길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윤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한 것이다.

 

함 후보는 이날 오전 윤 대통령 담화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오늘 대담을 들으면서'라는 글을 통해 "윤 대통령은 정치에서 손 떼고 공정한 선거 관리에만 집중하시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 저를 비롯한 11명의 국민의힘 체인저벨트 후보자 일동은 윤 대통령께 결자해지 차원에서 직접 나서서 정치적 판단과 해법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함 후보는 "대국민 담화는 한마디로 쇠귀에 경 읽기"라며 "말로는 의료개혁이라고 하지만 국민의 생명권을 담보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의료개혁을 누가 동의하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더 이상 윤 대통령께 기대할 바가 없다"고 했다. 그는 "따라서 윤 대통령께 요구한다"며 "앞으로 남은 9일 동안 '공정한 선거 관리에만 전념해달라' 그렇게 행정과 관치의 논리에 집착할 것 같으면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직을 이탈해주길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1일 의대 정원 증원 규모에 대해 "2000명이라는 숫자가 절대적인 수치라는 입장은 아니다"고 밝혔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KBS 뉴스7에 출연해 "정부는 2000이라는 숫자에 매몰되지 않고 의대 증원 규모를 포함해서 더 좋은 의견과 합리적인 근거가 제시된다면 정부 정책을 더 좋은 방향으로 바꿀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 "정부 정책은 늘 열려있는 법"이라며 "더 좋은 의견과 합리적 근거가 제시된다면 정부 정책은 더 나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의대 정원 규모에 대한 협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됐다.

 

다만 성 실장은 2000명이 오랜 기간 절차를 거쳐서 산출된 숫자인 만큼 이해관계자들의 반발이나 근거 없이 바꿀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성 실장은 "집단행동을 하실 것이 아니라 근거를 가진 합리적인 조정안을 제시해 주시면 낮은 자세로 이에 대해 임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