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작년보단 늦었지만 올해도 '이른 벚꽃'…서울서 공식 개화

입력 : 2024-04-01 14:56:24 수정 : 2024-04-01 14:56: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화 점차 앞당겨져…'생태적 엇박자' 우려

서울에 드디어 벚꽃이 폈다.

기상청은 1일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울 벚나무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 앞에 심어진 왕벚나무(관측목)를 기준으로 한다. 이 나무 임의의 한 가지에 3송이 이상 꽃이 피면 기상청은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발표한다.

여의도봄꽃축제가 열리고 있는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윤중로 일대의 모습.

서울기상관측소 왕벚나무는 수령이 60년 이상인 아름드리 나무로 2014년 측정 때 키가 8m, 사람 가슴 높이에서 측정하는 흉고지름이 58m로 나타났다. 나무 식재지는 국가등록문화재이다.

올해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역대 두 번째로 일렀던 작년(3월 25일)보다 일주일 늦었지만 그래도 역대 5번째로 이르다. 특히 평년(4월 8일)과 비교하면 일주일 앞섰다. 서울 벚나무 개화가 관측되기 시작한 1922년 이후 가장 빨리 벚꽃이 핀 해는 2021년으로 3월 24일이었다.

영등포구 여의도동 윤중로 벚나무는 지난달 31일 이미 개화한 것으로 기록됐다.

윤중로 벚꽃 군락지 개화는 영등포구 수목 관리번호 118~120번인 벚나무를 관측목으로 삼아 관측한다.

여의도봄꽃축제가 열리고 있는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윤중로 일대에 벚꽃 개화가 늦어지고 있다. 2024.04.01. bluesoda@newsis.com

윤중로 벚나무 개화는 작년보다 닷새 늦고 평년보다 엿새 일렀다.

벚꽃은 개화하면 곧 만발이다.

나무 80% 이상에 꽃이 활짝 피면 만발이라고 하는데 서울 평년 벚나무 만발일은 4월 10일로 평년 개화일과 이틀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점차 당겨지고 있다.

1922년부터 2013년까지는 서울에서 3월에 벚나무가 개화한 적이 없었는데 2014년 3월 28일이 개화했고 이후 3월 하순에서 4월 초 사이에 벚꽃이 피고 있다. 1922년의 경우 4월 14일이 벚나무 개화일이었다.

이른 개화는 온난화 때문으로 추정되는데 실제 3월 평균기온은 지난 51년 사이 2.6도 상승했고 4월 평균기온은 0.8도 상승했다.

벚꽃 개화일이 빨라지는 것이 생태계에 긍정적이지는 않다.

최근 벚꽃, 개나리, 진달래 등 예전과 달리 순서 없이 동시에 피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는 '생태적 엇박자'(Ecological mismatch)를 부른다.

꽃들이 일찍 피면 꽃이 피는 시기가 곤충의 활동 시기에 맞지 않게 되고 이는 꽃가루와 꿀 등을 먹이로 삼는 곤충의 생존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곤충을 매개로 수분하는 식물이 열매를 맺는 데도 영향을 끼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