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이재명 직격 “형수 욕설 드러나자 눈물…왜 이따위 정치를 봐야 하나”

입력 : 2024-04-02 00:11:00 수정 : 2024-04-01 16:1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이재명 명분은 뭔가. 죄를 짓고 감옥에 안 가겠다는 것”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쓰레기 같은 욕설을 자기 형수한테 한 게 드러나자 공개 석상에서 눈물을 흘렸다”며 “그게 바로 악어의 눈물”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구남로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해운대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주진우 해운대구갑, 김미애 해운대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지원 유세에서 이 대표가 국민의힘을 겨냥해 ‘악어의 눈물에 속으면 안 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이 대표는 정작 그런 쓰레기 같은 욕설을 한 형수나, 정신병원에 보낸 형님한테 아무런 사과를 한 바가 없다”며 “그게 바로 악어의 눈물”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유세 현장에는 한 위원장과 김희정 부산 연제 후보, 주진우 부산 해운대갑 후보와 김미애 부산 해운대을 후보가 함께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해 “죄를 짓고 처벌받고 난 다음에 사법 시스템에 복수하겠다고 정치하는 게 맞는 건가”라며 “왜 우리가 2024년에 이따위 정치를 봐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 깡패들 싸움에서도 명분이 있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며 “조국과 이재명 대표의 명분은 뭔가. 죄를 짓고 감옥에 안 가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구남로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해운대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주진우(왼쪽) 해운대구갑, 김미애 해운대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부산=뉴시스

 

한 위원장은 “저희에게 한 번 더 기회를 달라. 저희를 선택해달라고 정말 읍소한다”며 “범죄자들이 이 나라를 망치는 것을 막기 위한 진짜 싸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 연제구 지원 유세에서도 “제게 아직까지 한 번도 기회를 안 주지 않았나. 제가 이렇게 사라지게 둘 건가"라며 "여러분을 위해 일하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재명과 조국은 자기가 죄짓고 처벌받으니까 대한민국에 복수하겠다는 거 아닌가.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치에서 이따위 명분을 봤나”라며 “범죄자들을 혼탁한 정치판에서 치워버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