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한동훈 거취에 “尹과 국힘으로부터 버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입력 : 2024-04-01 23:00:00 수정 : 2024-04-01 20:0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 이상 효용가치 없다고 판단할 것"
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1일 4·10 총선 후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으로부터 버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에 나와 "더 이상 효용가치가 없다고 판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총선 이후에 저희가 법안을 내면 윤 대통령 또는 친윤(친윤석열) 국회의원들이 찬성하지 않을까 추측한다"며 "민주당, 조국혁신당 그리고 국민의힘 일부가 찬성해서 통과될 수도 있겠다고 추측해 본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한 위원장이 자신을 겨냥해 '권력을 잡은 사람들은 자기 가족 범죄를 방어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해도 되고, 반대하는 사람들을 탄압하는 나라가 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한동훈의 자기 자백이라고 본다"고 맞받아쳤다.

 

또 "실제 윤석열, 김건희, 한동훈이 지금 방탄을 하고 있다"며 "방탄연대는 자기들이 하고 있는 데 이미 방탄이 불가능한 상태에 있는 사람들에게 적반하장식으로 낙인을 찍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 대표는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이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마피아도 아이와 부인은 안 건드린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실제 아이와 부인을 건드린 사람이 누군가. 기가 좀 막혔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마피아보다 아래 등급의 범죄인이라는 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실형을 받은 것에 대해선 "감옥 가야죠. 그동안 재판받느라, 정치하느라 못 읽었던 책 읽고 팔굽혀펴기하고 스쾃하고 플랭크하고 이러면서 건강 관리 열심히 해서 나와야 되죠"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 유죄판결에 대해서 특별히 말하지 않겠지만 국법 질서를 감수하는데 그런 특권을 누린 사람들이 저나 이재명 대표를 비난하는 것은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대표는 1일 여권이 주장하는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이 "코미디"라며 "(이조 심판론이) 궁지에 몰린 프레임이고 부산말을 쓰자면 '얍삽한 프레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국민 마음은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에 대한 심판으로 결정됐는데 이를 (이조심판론으로) 뒤집으려고 안간힘 쓰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그간 불거진 '대파 문제'에 대해 "대통령에게 (대파 한 단에) 875원이 합리적이라고 비서진이 보고한 것이며 대통령이 이를 믿고 발언한 것"이라며 "여기서 윤석열 정권의 무능함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함운경 국민의힘 서울 마포을 후보의 '대통령 탈당 요구'를 거론하기도 했다. 앞서 함 후보는 의료 개혁과 관련한 윤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두고 "쇠기의 경 읽기"라며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 직을 이탈해 주길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정권의 균열이 이미 시작됐다"며 "4월 10일 국민의힘이 패배하면 걷잡을 수 없는 분란에 휩싸일 것이고 윤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이 다 빠지고 균열이 강해져 대통령직을 3년 유지하더라도 사실상 없는 존재와 마찬가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향후 방문 장소를 묻자 조 대표는 "이번 주는 분당과 용인에 갈 것"이라며 "정권의 창출과 유지, 운영에 책임 있는 곳을 가 정권의 문제점을 얘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