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버님이 더 시끄러워요”…이천수, ‘원희룡 지원 유세’ 중 시민과 말싸움 포착

입력 : 2024-04-01 09:15:09 수정 : 2024-04-01 09:1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버님 때문에 25년 간 발전이 없다. 일꾼 뽑는 자리” 감정을 드러내기도

원희룡 인천 계양을 국민의힘 후보의 후원회장인 전직 축구선수 이천수씨가 지원 유세 도중 시민과 말싸움을 벌이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잼며든다’에는 계양구에서 원 후보를 도와 선거 운동을 하던 중인 이씨의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원희룡 국민의힘 제22대 총선 인천계양을 후보와 후원회장 이천수가 31일 오후 인천 계양구 서운동성당 앞에서 유세차량을 타고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인천=뉴스1

 

이씨는 선거 운동 중 한 시민이 “시끄럽다”고 하자 “아버님이 더 시끄러워요”라고 맞받아쳤다. 또 “아버님 그러지 마세요. 저 얘기할 수 있는 겁니다. 그러면 이재명 후보가 더 안 좋아져요. 왜냐면 (이재명 후보 측에서) 시키셔서 하신 거니까. 그러시면 안 돼요”라고 했다.

 

이씨는 특히 이 시민을 향해 “아버님 시비 걸려고 하시면 안된다. 아버님 때문에 25년 간 발전이 없는 겁니다. 권력자를 뽑는 자리가 아니라 일꾼을 뽑는 자리다”라며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재차 “계양 구민 여러분, 이번 국회의원 선거는 계양에서 일할 수 있는 일꾼을 뽑는 자리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 “시민이 먼저 시비건 것은 맞지만 이천수도 경솔했다” 등과 “이천수가 틀린 말 한 것은 아니다”라며 엇갈린 반응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