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조국당 1번 박은정 남편, 검사 시절 다단계 부실수사 의혹"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31 17:19:18 수정 : 2024-03-31 17:1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I 다단계 사건 당시 외화밀반출 등 수수방관…미래 고객 위한 배려?"
"박은정, 1년9개월간 출근 안하고 급여 1억원 받아가…조국도 강의없이 1억"

국민의힘은 31일 거액의 다단계 사기 사건 수임 논란이 제기된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배우자 이종근 변호사가 검사 시절 'MBI 다단계 사기사건' 수사를 부실하게 해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 특별위원회' 신지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 책임자였던 이 전 검사장은 최상위 모집책의 외화밀반출과 재산 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 등을 인지하고도 조사하지 않았고, 기소도 하지 않았다는 피해자 측 주장이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 뉴스1

이어 "신속하게 수사했다면 범죄수익을 동결·환수해 피해 복구를 도울 수 있었지만, 당시 이종근 검사는 수수방관했다"며 "부실·늑장 수사를 한 이유가 무엇이었나? 전관예우 변호사의 부탁 때문인가? 미래의 고객들에 대한 배려였나"라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다단계 사기 가해자로부터 22억원의 수임료를 챙기게 된 것은 우연이 아니다. 검찰 재직 시절부터 치밀한 준비를 해 온 결과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특위는 피해자들과 함께 이 전 검사장의 부실 수사 의혹을 끝까지 추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사 시절 불법 다단계 수사를 전문으로 한 이 전 검사장은 지난해 검찰 퇴직 후 변호사로서 휴스템코리아, 아도인터내셔널 등 다단계 업체의 변론을 맡아 거액을 수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 부부의 재산은 최근 1년간 41억원가량 증가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경기 광주 유세에서 "조국, 이종근, 박은정 같은 분들이 문재인 정부 당시 검찰 수사권을 무력화해 형사사법시스템을 망쳤다"며 "그렇게 해놓고 이종근이란 사람은 그 사법시스템의 구멍을 통해 다단계 사기꾼들의 책임을 면하게 해준다는 명목으로 22억원을 땡겨갔다"고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이는 위선이고 착취"라며 "일회적 행동이 아니다. 멋진 말만 해놓고 실제론 자기 잇속만 챙기는 일을 계속해온 것이다. 이번에 끝내자"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가 검사 재직 당시인 2022년 7월부터 1년 9개월간 공황장애 등을 이유로 연가, 질병휴직 등을 사용하며 출근하지 않고 급여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도 집중공세했다.

이조 심판 특위는 "남편은 다단계 피해자의 돈을 떼먹더니 본인은 국민의 세금을 빼먹었다"며 "과연 조국혁신당 비례후보 1번 답다"고 논평했다.

특위는 "조국 대표도 서울대 교수 직위에서 해제된 후 단 한 번의 강의 없이 1억원이 넘는 급여를 받아 갔고, 아내 정경심씨는 수감생활을 하면서 영치금으로만 2억을 넘게 모았다"며 "박 후보와 조 대표의 불로소득 재테크, 그 탐욕과 위선의 끝은 어디인가"라고 꼬집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