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버지 공무원? 소속, 직급은? 캐묻는 남친…계산기 두들기는 느낌”

입력 : 2024-03-31 11:18:58 수정 : 2024-03-31 11:2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귄지 1년도 안 된 남자친구가 부모님 직업을 집요하게 캐묻는 이유가 궁금하다는 20대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부모님 직업 꼬치꼬치 캐물어 보는 남친’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20대 후반 여성이라는 글쓴이 A 씨는 “만난 지 1년이 안 된 남자친구가 있는데, 언젠가부터 부모님 직업에 대해 꼬치꼬치 물어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가 공무원이라고 답하니 ‘몇급이시냐’ ‘어디 소속 공무원이시냐’며 캐묻더라. 돌려 대답을 하면 ‘나중에 언제 말해 줄 거냐’ ‘은근슬쩍 넘어가는 것 아니냐’며 집요하게 추궁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제적인 측면만 보면 남자친구보다 우리집이 훨씬 좋은 상황”이라며 “아직 결혼 이야기도 오고가지 않았고, 난 남자친구 부모님 직업을 물어본 적도 없을뿐더러 관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친척들에 대한 호구조사를 하는 것 같다. 과거 가족들의 직업과 사는 곳을 듣고선 '나중에 도와달라고 하자'는 말도 여러 번 했던 것 등을 감안하면 이 남자가 내 배경에 대해 계산기를 두들기고 있단 생각이 강해져서 불쾌해지기까지 한다”며 “제가 괜히 과장해서 생각하는 것인지 의견을 듣고 싶다”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 됐지만 사연 접한 누리꾼 대부분 A 씨가 합리적인 의심을 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저런 집요한 호구조사는 정말 상대방을 지치게 할뿐더러 예의도 아니다”, “계산기를 두드리며 수지타산 따지고 있는 것 같다”고 반응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결혼할 사이도 아닌데 저런 식으로 나온다는 건 너무 실례되는 행동”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반면 “사귀는 사이면 궁금할 수도 있다. 결혼까지 할 지도 모르는 사이인데 말해주면 어때서 그러냐”, “나쁜 걸 묻는 것도 아닌데 너무 예민하다” 는 반응도 있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