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세’ 예상 지역구…與 “85곳” vs 野 “150곳”

입력 : 2024-03-31 08:00:00 수정 : 2024-03-31 06:26: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도권' 여당 24곳 vs 야당 85곳
뉴시스

4·10 총선을 열흘 남겨둔 31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각각 85곳, 150곳을 '우세' 지역으로 꼽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경기·인천 수도권에서는 국민의힘은 24곳을, 민주당은 85곳을 우세 지역으로 분류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전체 254개 선거구 가운데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선대위 및 시도당 자체 판세 분석(지난 29일 기준) 상황을 종합한 결과, 국민의힘은 경합 우세와 우세 지역이 85곳이었고 민주당은 경합 우세와 우세가 150곳으로 나타났다.

 

이번 판세는 '우세-경합우세-경합-경합열세-열세' 등으로 구분했으며, 경합우세 이상인 경우에만 우세 지역구로 분류됐다.

 

국민의힘은 전체적인 열세 상황을 받아들이면서도 이번 주말을 지나면서 반등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이종섭 주호주대사의 사퇴와 야권 후보의 부동산 의혹, 막말 논란 등으로 민심이 바뀔 수 있다고 본 거다.

 

이에 한동훈 비대위원장도 이들을 직접 겨냥한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대통령실을 향한 대중의 불만을 잠재우는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면서 국면 전환을 시도 중이다.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경합이 열세로 바뀐 지역구도 있지만, 반대로 좋아진 지역구도 있다"며 "현재 여론조사가 기관별로 차이가 있고 하루하루 달라지기 때문에 숫자는 큰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경우 경합 중인 초접전 지역에서 의석을 추가 확보할 경우 지역구 의석으로만 과반 확보가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다만 남은 선거기간 '언더독(약자) 전략'을 이어가겠다는 구상이다.

 

이재명 대표도 야권 과반의석 확보 전망을 두고 연일 '여권 음모론'이라며 총선 낙관론을 경계하고 있다. 자칫 유권자들에게 오만하게 비쳐 '역풍'이 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 "전반적인 선거 흐름이 나쁘지 않고 갈수록 심판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당 핵심 관계자는 "일부 후보들에 관련된 부정적 보도가 우려되긴 하나 윤석열 정권 심판이란 큰 흐름 자체에 지장이 있을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30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대표 등을 겨냥해 "쓰레기 같은 말"을 한다고 한 데 대해 "정치 언어를 더는 오염시키지 말라"고 맞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민석 중앙선대위 공보본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쓰레기란 말은 그렇게 입에서 함부로 꺼내는 것이 아니다. 한 위원장 입이 쓰레기통이 되는 것을 모르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정치를 정말 이상하게 한다. 아이들이 들을까 두렵다"며 "성범죄 변호 후보들, 역사 왜곡 막말 후보들, 투기 의혹 등 각종 논란의 국민의힘 후보들로 인해 다급한 심정임은 이해가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에 대한 막말로, 여당의 부적절한 후보들에 대한 논란을 가리려는 얕은 의도도 알겠다"면서 "선거도 좋지만, 이성을 잃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말이 있기에 사람은 짐승보다 낫다, 그러나 바르게 말하지 않으면 짐승이 그대보다 나을 것'이라는 격언을 하나 소개해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입은 화를 부르는 문'(구시화지문·口是禍之門)', '혀는 몸을 베는 칼'(설시참신도·舌是斬身刀)이라는 말도 있다"며 "부디 자중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경기 부천 지원 유세에서 부동산 의혹과 막말 논란이 불거진 민주당 후보들과 이에 대한 이 대표의 대응을 문제 삼으면서 이들이 "쓰레기 같은 말"을 한다고 비난한 바 있다.

 

개혁신당 천하람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이날 경기 화성정 지원유세 중에 한 위원장의 해당 발언에 대해 "얼마 전에는 '정치를 개 같이 하는 게 문제다'라고 이야기하던데 막말 정치는 좀 작작하고 정책 선거, 개혁 선거를 했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런 식으로 서로 개 같다고 욕하고, 쓰레기 같다고 욕하면 대한민국은 계속해서 갈라져서 서로 싸우고 욕하는 것밖에 더 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조국혁신당도 가세, 여기에 한 위원장이 조 대표를 겨냥해 "자기 이름으로 당을 만들어 사람들을 현혹하고 있다. '동훈당'이라고 하면 골 때리는 것 아닌가"라고 한 것까지 싸잡아서 비판했다.

 

김보협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 위원장이 정말 급하기는 급한 모양"이라며 "정치권 입문 뒤 잔뜩 점잔 빼고 멋지게 말하는 척하더니, 사정이 급해지니 본색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앞서 야당을 향해 '개 같이 정치', '쓰레기 같은 말'이라고 했다"면서 "'여의도 사투리' 운운하더니, 그런 막말은 '한동훈식'으로 표현하면 피의자들 조질 때 쓰던 서초동 사투리냐"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들이 저열하게 갈 때 우리는 고상하게 가자'(When they go low, We go high)라는 미셸 오바마 여사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저급하게 가겠다면 말릴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