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영화 '철도원' 무대 홋카이도 기차역, 폐선으로 문 닫아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1 06:47:17 수정 : 2024-03-31 06:4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었던 일본 영화 철도원(1999년)의 무대인 홋카이도 이쿠토라(幾寅)역이 오는 31일 폐선에 따라 문을 닫는다고 아사히신문이 30일 보도했다.

117년의 역사를 지닌 철도 JR네무로선이 31일을 마지막으로 폐선되면서 선로가 지나는 이쿠토라역도 운영을 중단하게 되는 것이다.

영화가 개봉된 지 25년이 지났지만, 역의 모습을 보기 위해 아직도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

역사에는 영화 촬영에 사용된 역 간판이 걸려 있고 실내에 영화 포스터도 전시돼 있다.

나오키상을 받은 아사다 지로의 소설 '철도원'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폐선이 결정된 '호로마이역'에서 일하는 강직한 역장을 그리고 있다.

일본의 간판 배우였던 고(故) 다카쿠라 겐이 역장 역을 맡았으며 당대의 청춘 스타 히로스에 료코가 출연했다.

음악은 영화 '마지막 황제'로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작곡상을 받았던 사카모토 류이치가 담당했다.

역이 위치한 지방자치단체인 미나미후라노는 다음 달부터 철도회사인 JR홋카이도로부터 역사를 양도받아 영화 관련 전시를 계속할 방침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