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TX-A 누적 이용객 8천400여명…"서울 지하철 수준으로 붐벼"

입력 : 2024-03-30 17:01:30 수정 : 2024-03-30 17:0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후 3시 기준 일평균 예상수요 40% 다다라…총 50회 지연 없이 운행

개통 첫 날을 맞은 30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의 누적 이용객이 8천명을 넘어섰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GTX-A 수서∼동탄 구간 누적 승객은 약 8천480명이다.

이는 국토부가 조사한 일평균 이용객 수요(2만1천522명)의 40% 수준이다.

첫 열차에 탑승한 승객은 400명을 넘겼다.

이날 오전 5시 30분 동탄역발 첫 열차에 265명, 수서역발 첫 열차에 157명 총 422명의 승객이 탑승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운행 첫 날을 맞아 주말 나들이를 나온 가족 단위의 승객들이 많다"며 "승강장 대기줄이 2줄씩 만들어지고 있어 서울 지하철만큼 붐빈다"고 설명했다.

GTX-A 열차는 이날 총 104회 운행된다. 오후 3시 기준 상·하행 열차 운행는 그 절반 수준인 50회 정상 운행됐다.

국토부는 각 역에 10명가량의 안내요원을 배치해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에는 안내요원의 수를 늘려 각 역에 20∼30명가량을 배치했다.

이날 오전 5시 30분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동탄역에서 시민들과 함께 첫차에 탑승하며 GTX의 개통을 기념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GTX-A) 개통 첫날인 30일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기 화성 동탄역에서 열차에 탑승하는 시민을 맞이하고 있다.

박 장관은 "첫 열차와 함께 출퇴근 30분 시대가 출발했다"며 "그간 70분 이상 걸리던 수서∼동탄 구간을 단 20분이면 도착하는 교통 혁명이 시작됐으며 우리 삶도 크게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첫 차를 타고 수서역에 도착한 박 장관은 승강장, 환승통로 등을 차례로 점검하고 다시 동탄행 열차에 탑승해 시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GTX를 간절히 기다린 국민들의 마음이 느껴졌다"며 "남은 구간 뿐 아니라 다른 GTX 사업들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GTX-A 열차는 이튿날 오전 1시께 마지막 열차가 각 역에 도착하는 것으로 하루의 운행을 종료한다. 배차 간격 시간은 출퇴근 시간에는 17분, 평소에는 20여분이다.

열차는 수서∼동탄 구간 4개 역 중에 수서역, 성남역, 동탄역에 정차한다. 성남역과 동탄역 사이의 구성역은 6월 말 개통할 예정이다.

GTX 개통은 1899년 국내 첫 철도인 경인선 개통 후 125년만, 1974년 서울지하철 개통 50년만, 2004년 KTX 개통 20년 만에 이뤄졌다.

총 2조1천349억원이 투입된 GTX-A 노선은 2009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친 뒤 2014년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2016년 10월 착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