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수 적통 경쟁에 진영 대결까지…요동치는 부산 수영구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3-30 11:50:21 수정 : 2024-03-30 11:5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예찬은 윤석열 대통령, 정연욱은 한동훈 사진 내걸어
민주당 유동철 후보는 "재활용공천·음란공천" 싸잡아 공격

부산에서 전통적인 보수 텃밭이었지만, 무소속 장예찬 후보의 출마 선언으로 사실상 보수 후보 2명과 진보 후보 1명이 '3파전'을 벌이게 된 부산 수영구에서는 치열한 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30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현재 보수후보 간에는 '적통' 대결이, 진보와 보수 후보 간에는 진영 대결도 벌어지면서 복잡한 양상이다.

국민의힘에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장예찬 후보는 대통령 측근임을 내세우며 자신이 진정한 보수 후보라고 주장한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국민의힘 정연욱, 무소속 장예찬 후보

선거 현수막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내걸고, 선거 피켓에도 '대통령 1호 참모'라는 문구를 써놓기도 했다.

국민의힘과 비슷한 분홍색 피켓과 옷을 입고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이라는 당명까지 그대로 노출하며 자신이 보수의 직계임을 말하고 있다.

장예찬 후보는 "진짜 보수는 저라는 것을 모든 주민이 이미 알고 계신다"면서 "제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를 위해 싸울 때 아무것도 안 하셨던 분들이 제가 진짜 보수가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내로남불"이라고 말했다.

정연욱 국민의힘 후보는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찍은 현수막 사진을 내걸며 국민의힘이 선택한 후보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정 후보는 장예찬 후보의 선거 전략에 대해서도 "참칭"이라며 불편한 속내를 숨기지 않기도 했다.

정 후보는 "무소속이라면서 당명과 당직을 참칭하고 있다"며 "탈당했으면 계속 거론할 필요가 없어 보이는데 내세울 것이 그것밖에 없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보수 후보 간 논쟁이 벌어지는 사이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후보는 '민생 심판, 정권 심판'을 내걸고 두 후보에 대한 동시 공세를 펼치고 있다.

선거사무소 외벽 현수막에는 '재활용 공천' '음란 공천' 등의 글귀가 써진 캐릭터들의 머리를 손으로 누르고 있는 기호 1번 후보의 모습을 담기도 했다.

유 후보는 "무수한 막말을 쏟아낸 후보를 수영구에 공천한 것도 모자라 타지역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를 아무런 검증 없이 재활용 공천한 것을 심판해야 한다"면서 "다른 두 후보는 부산서 고등학교까지만 졸업하고 서울에 가거나 외국에서 살다가 선거 때 막대기만 꽂으면 된다고 내려오신 분이지만, 부산을 떠난 적 없이 지켜왔고, 험지라는 수영에 뛰어든 제가 진정한 부산의 아들"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