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소영 "혼전 출산 루머에 충격…너무 화났다"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30 14:33:52 수정 : 2024-04-01 17:1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고소영이 과거 출산 루머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대법원 판결까지 받았던 그 '루머', 대체 어떤 일이 있었던 거니 소영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운영 중인 이 유튜브 채널에는 고소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상에서 고소영은 결혼 전 출산 루머에 휩싸였던 일을 떠올리며 "몇 년 지난 얘기지만 루머 같은 게 있었다. 대법원 판결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당시 비자를 받으려고 인터뷰가 있었다.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어떤 아주머니가 오셔서 갑자기 제 등짝을 때리면서 '애기도 낳았는데 날씬하네. 살을 쭉 뺐나봐'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때(미혼) 너무 충격을 받아서 '제가 아직 결혼도 안 했는데, 무슨 아기를 낳았다는 거냐'고 물었다. 아주머니가 '다 아는데, 무슨 왜 그래?'라고 하더라. 너무 이해가 안 가는게 임신이 되면 몸이 변한다. 만삭이 되면 티가 나서 속일 수 없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고소영은 "속일 수가 없는데, 어떻게 너무 이해가 안 갔다"고 회상했다. "내가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절이었는데, 이건 가만히 있으면 안되겠구나 싶었다. 저도 누군가의 아내이자 엄마가 되는데, 이걸 그냥 넘겨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 항소를 해서 그래서 대법원까지 갔다"고 털어놨다.

 

오 박사가 "누가 항소까지 하냐"고 말하자 고소영은 "그러니깐요. 그때 너무 상처받았다. 허언증도 아니고, 그런 사실이 없는데"라고 답했다. 고소영은 "검사님에게 조사를 받아야 하는데, 내가 왜 증명을 해야 하나 싶었다. 그런 질문을 받는 것조차 내가 왜 여기에 앉아 있어야 되고, 왜 이런 걸 설명해야 하는지 도저히 머리로 이해가 안 갔다. 너무 화가 났다"고 떠올렸다. "내가 그렇게 나쁜 짓하고 살지 않았는데, 왜 사람들이 날 이렇게 만드나 싶었다. 그걸 어느 순간 사람들이 진짜로 믿는 것 같더라"고 덧붙였다. 오 박사는 "아휴. 마음고생이 너무 많았다. 그 일은 너무 힘들었겠다"며 고소영을 위로했다.

 

이어 "내가 언제나 이야기를 한다. 진실, 사실과 인식은 늘 같지 않다. 진실이 아니고, 사실이 아닌데도 인식은 진실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어떻게 보면 허위, 가짜가 핫할 때는 이 사건이 핫하다. 그래서 사람들이 잘못된 인식을 하고 나면 그걸 조사를 해서 몇 년 세월이 흐르고 난뒤 사실이 아니라는게 밝혀진다. 그게 밝혀질 당시에는 그 사건이 핫하지 않다. 그래서 그 인식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없어진다. 어떤 때는 그 사람의 인격과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을 다 말살시킨다"고 했다.

 

고소영은 지난 2012년 7월 방송된 SBS TV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모 재벌의 아이를 출산했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고소영은 "일면식도 없는 분과의 스캔들이 있었다. 아이를 출산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루머를 처음 접했을 때는 별로 신경 쓰지 않았다. 하지만 주변을 보니 생각한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루머가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져 2007년 악성 루머를 유포한 네티즌들을 고소했다. 강경대응했지만 마음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끝나지 않을 것 같았다"고 했다. 고소영은 "나를 떠나서 부모님께 죄송하고 한 번도 말하지 않았지만 수치스러웠다. 장동건은 아닌 걸 아니까 나를 믿어줬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고소영은 1992년 드라마 '내일은 사랑'으로 데뷔했으며 2010년 배우 장동건과 결혼해 아들과 딸을 뒀다. 2017년 KBS 2TV 드라마 '완벽한 아내'로 10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으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