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주영 “개혁신당과 파괴의 정치·절망의 경제 넘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3-29 16:57:52 수정 : 2024-03-29 16:57: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혁신당 이주영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동해 상에서 사격 훈련 중에 순직한 고(故) 한진호 원사를 두고 “국가를 위한 고인의 헌신에 애도와 경의를 보내며, 유가족분들의 마음에 심심한 조의를 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27일, 동해 상에서 훈련 중이던 고속정에서 해군 부사관 한 분이 순직하시는 사고가 있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주영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앞에서 열린 중앙당 발대식에서 허은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 위원장은 “저희 가족은 6월이 되면 대전에 간다. 저의 조부는 6·25 전쟁 상이군인으로 대전 현충원 일반 병사 묘역에 계시기 때문”이라며 “저는 그곳에서 영웅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제 아이들에게 가장 좋은 일임을 알고 있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갚아야 하는 후세의 사회적 책임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그럼으로써 더욱 발전하고 나아가야 할 당위를, 그래서 스스로 더 높은 차원으로 자신을 발전시켜 가는 주도적 삶을 살기 바라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결코 안 될 일이나, 그분들의 영웅적 삶을 기리고 남기는 것은 정치로써 보장되어야 한다”며 “영웅은 영웅을 영웅답게 대접하고 존경하는 나라에만 태어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저는 군인이, 경찰이, 소방관과 의료인이, 기업인과 기술인이, 교사와 언론인 모두가 자신의 자리에서 영웅이 되는 나라를 꿈꾼다”며 “어제의 영웅은 오늘의 영웅을 키우고, 오늘의 영웅은 내일의 영웅을 태어나게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우리 모두 영웅이 되자. 배신과 파괴의 정치, 절망의 경제, 불안의 교육을 넘어, 앞서간 발자취를 기꺼이 존경하고 내가 내 삶의 영웅이 되며 다음 세대가 우리를 다시 우러러볼 수 있도록, 개혁신당과 함께 영웅이 되어달라”고 덧붙였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