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년 새 41억↑’…박은정 “남편 전관예우? 그랬다면 160억 벌었어야”

입력 : 2024-03-29 14:59:43 수정 : 2024-03-29 15:5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60건 수임했으니 전관예우면 160억원 벌었어야”
남편 “관련 사건 모두 사임할 것”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후보인 박은정 전 광주지검 부장검사는 남편 이종근 변호사의 전관예우 논란을 언급하며 “전관예우를 받았다면 160억원은 벌었어야 한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후보 박은정 전 부장검사. 뉴시스

박 후보는 28일 유튜브 채널 ‘장윤선의 취재편의점’에 출연해 ‘(남편인) 이 변호사가 전관예우로 돈을 벌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통상 전관으로 검사장 출신이 착수금을 5000만원에서 1억원 정도 받는 걸로 알고 있다”며 “남편의 경우 전체 건수가 160건이기 때문에 전관으로 한다면 160억원을 벌었어야 한다”고 답했다. 

 

박 후보는 “남편은 성실하게 수임하고, 까마득한 후배에게 가서 성실하게 변론해서 매출을 냈다고 생각한다”며 “남편도 저처럼 형사부 근무한 검사이고, 유사 수신 관련해서 전문성을 좀 가지고 있긴 하지만, 저 때문에 좀 고생하고 좌천되고 이러면서 결국에는 검찰을 그만두게 됐다”고 주장했다.

 

선거관리위원회 신고 재산 내역 등에 따르면 박 후보는 4·10 총선 후보 등록 때 본인 재산 10억4800만원과 배우자 재산 39억1600만원 등 총 49억82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2월 검찰을 떠난 남편 이 변호사의 경우 같은 해 5월 신고 재산 총 8억7000만원에서 1년 만에 약 41억원 늘어났다.

 

특히 20억원대 수임료를 받고 피해 액수가 최대 1조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 다단계 사기 사건 인사들을 변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이 변호사는 이날 박 후보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사건들은 모두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문재인정부에서 법무부장관 정책보좌관에 이어 검사장으로 승진하며 윤석열 전 총장과 척을 진 제가 현실적으로 윤석열 정권에서 전관예우를 받을 입장도 아니고, 그럴 의사도 없었다”며 “재산공개 및 수임과 관련해서 사실과 다른 추정적 보도와 흘려주는 대로 받아쓰는 카더라식 보도가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개혁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무조건 청빈불고가사(청빈하여 집안을 돌보지 못함)해야 한다면 저도 입을 닫겠다. 하지만 저의 사건 수임은 배우자와 무관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박은정 전 부장검사가 지난 7일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7호·8호 인재 영입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다음날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이종근 전 검사장의 ‘전관예우 거액 수임’ 논란을 언급하며 “언론 보도처럼 그분들이 특별히 윤석열 검찰 체제로부터 혜택을 받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간단하게만 말씀드리면 이종근, 박은정 모두 윤석열 검찰총장 하에서 대표적인 ‘반윤(反尹)검사’로 찍혀서 각종의 불이익을 받았다”며 “전관예우의 개념은 무엇이냐 하면, 고위 검사장을 하다가 옷을 벗어 자기 검찰 조직의 비공식적 네트워크를 통해 수임받은 고객을 위해 이익을 보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내가 아는 바로는 수임 계약서는 다 쓴 것 같다”면서 “두 사람의 입장문을 보시라. 앞으로도 상세한 내용이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