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점 흐려지니 그만 와’…카메라맨 향해 뛴 손흥민 “이건 하이파이브잖아요”

입력 : 2024-03-29 13:31:29 수정 : 2024-03-29 13:4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골을 터뜨린 후 다가오지 말라고 손짓하는 카메라 감독에게 다가가 하이 파이브를 하는 모습이 화제가 된 가운데 손흥민이 SNS에 이를 직접 언급했다. 

사진=MBC 보도 화면 갈무리

 

손흥민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4차전 대한민국과 태국 간 경기 중 포착된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사진 속에는 손흥민이 카메라 감독이 펼친 손바닥에 자기 손바닥을 마주치는 장면이 담겨 있다. 해당 장면은 손흥민은 이강인을 끌어안은 뒤 양팔 벌려 기쁨을 만끽했다. 

 

이후 자신을 비추는 카메라 가까이 다가갔고, 카메라 감독이 왼팔을 뻗자 자신의 오른손을 가져다 대며 하이 파이브했다. 카메라 감독은 ‘너무 가까이 오면 초점이 맞지 않으니 그만 다가오라’는 의미에서 손을 들었으나 이를 알아채진 못한 손흥민이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유쾌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이건 하이파이브잖아요. 인정해 주세요”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해당 장면이 찍힌 사진과 영상 등이 퍼지자 누리꾼들은 “이런 스토리 처음 보는 거 같은데 소통 더 해달라”, “손흥민 태국전 끝나고 인터뷰도 웃으면서 하고 뭔가 기분이 좋아 보인다. 대표팀 분위기 다시 좋아져서 그런 거 같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국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치른 대한민국 대 태국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골을 터뜨린 후 카메라 감독에게 다가가 하이 파이브하는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한국은 전반 19분 조규성이 골대로 보낸 공을 이재성이 밀어 넣으며 선제 득점을 기록했다. 후반 9분 손흥민은 이강인의 전진 패스를 멋지게 마무리하며 두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후반 37분에는 박진섭이 김민재가 떨어뜨린 공을 골대 안으로 차 넣어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날 손흥민은 득점 후 최근 다툼이 있었던 이강인(파리생제르맹)과 뜨거운 포옹을 나눠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