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인터 팜사업 ‘잘나가네’…수익·환경 둘 다 잡았다

입력 : 2024-03-29 11:23:44 수정 : 2024-03-29 11:2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영업益 686억…20.8만t 역대 최대 생산
팜유 본격 생산 뒤 6년만에 투자금 거의 회수
팜유, 단위 면적당 생산성 높고 땅·물 적게 들어
산림파괴 금지 선언, ISO 인증 취득 등 노력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팜사업에서 지난해 매출 1억6360만달러(약 2138억원), 영업이익 5256만달러(약 686억원)의 성과를 거두며 회사의 주요 수익원 역할을 톡톡히 해나가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2011년 인도네시아 파푸아에서 농장개발을 시작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6년 상업생산을 시작했고, 지난해 역대 최대 생산량인 20만8000t을 달성하는 등 성장 역사를 써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인도네시아 팜 농장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팜사업을 위해 현지에 설립된 ‘PT.BIA’ 법인은 2018년 흑자 전환했고 2019년에는 매출 4482만 달러, 영업이익 635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2022년에는 유가 상승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공급망 불안 등으로 판매가격이 상승해 연간 매출 2196억원, 영업이익 1022억원의 기록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까지 팜사업 연평균 이익률은 33%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영업이익률 향상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팜농장 조성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금까지 투자한 금액은 약 2억5000만달러로, 그동안 확보한 영업이익 약 2억3000만달러를 감안할시 팜유 본격 생산 뒤 6년만에 투자비용을 대부분 회수한 셈이다.

 

팜사업이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최적의 생육환경 △효율적인 인프라 구축 △체계적인 농장관리 등이 꼽힌다.

 

팜사업을 운영중인 파푸아는 팜나무 생장에 최적인 기후조건과 토양을 가졌다. 팜 농장 또한 효율적인 운송을 위한 도로와 자체 항만 등의 인프라를 보유했다. 나아가 과학영농에 기반한 체계화된 생육 및 생산관리를 통해 헥타르당 원유 생산량을 지속 늘려 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인도네시아 팜 농장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팜 사업의 고도화를 위한 밸류체인 확장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10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GS칼텍스와 체결한 팜유 정제사업이 있다.

 

양사는 인도네시아 칼리만탄티무르주에 2억1000만달러를 투자해 2025년부터 연간 50만t의 정제유를 생산할 팜유 정제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양사는 정제사업을 넘어 바이오항공유 등 친환경 바이오연료 생산 사업도 함께 검토 중이다.

 

최근 지속가능한 팜유 생산 국제기준이 정립됐고 이를 따르는 기업이 늘면서 팜사업의 환경문제에 대한 우려도 불식되는 추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팜사업 밸류체인 및 정제팜유 일반적 용도.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팜유는 단위 면적당 생산성이 대두유의 10배, 해바라기유의 7배 등 식물성 기름 중 가장 높다. 또 한번 식재하면 20년 이상 수확이 가능한 다년작 나무라서 상대적으로 적은 땅과 물을 사용하므로 환경 측면에서도 강점이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환경기준을 엄격히 준수하고 현지 지역사회와의 상생으로 팜사업의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해 노력해왔다. 2020년에는 국내 기업 최초로 환경과 현지 주민의 권리·인권을 보호하며 팜유를 생산하겠다는 팜사업 환경사회정책인 산림파괴 금지(NDPE, No Deforestation·Peat·Exploitation)를 선언했고, 2021년에는 국제 지속가능 팜오일 인증인 RSPO를 획득했다. 2022년에는 국제 안전보건 인증인 ISO 45001를 취득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